실시간뉴스
"코로나 걸리면 엄중 문책" … 서울시 공무원 노조 '반발'
"코로나 걸리면 엄중 문책" … 서울시 공무원 노조 '반발'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12.01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청 출입구 모습. 2020.11.3
서울시청 출입구 모습. 2020.11.3

 

공무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 '엄중 문책'한다는 정부와 서울시 방침에 노조가 강력 반발했다.

서울시공무원노조는 1일 논평을 내고 "이런 방식의 대응은 향후 코로나19 위기 종식을 위해 도움이 되기는커녕 매우 부적절하고 잘못된 신호로 해석할 수 밖에 없다"고 반발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지난달 20일 대국민 담화문에서 '공직사회 코로나19 방역관리 강화 방안'을 언급하며 "업무 내외 불필요한 모임, 행사, 회의 등은 취소하거나 연기하고 특별지침을 위반해 코로나19 감염 발생·전파시 해당 인원을 문책 조치한다"고 언급했다.

서울시는 여기에 한발 더 나아가 "복무지침 위반으로 감염사례가 발생하거나 전파되면 해당 공무원을 엄중 문책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노조는 "장기간 지속돼 온 코로나19 위기 대응 상황에서 공직자들은 본연의 업무는 업무대로 수행하면서 상황 대응부터 선별진료소, 생활치료센터, 역학조사 지원에 이르기까지 오로지 사명감과 자긍심으로 버티며 헌신해 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공직자들을 K방역의 주체에서 수동적 감시대상으로 전락시켜놓고 무엇을 얻으려는 것이냐"며 "코로나19에 감염됐다 한들 어느 공직자가 징계를 각오하고 역학조사에 순순히 협조하겠냐"고 비판했다.

노조는 "이번 '엄중 문책' 지침을 기회로 시청 가족을 감시하고 과도한 징계를 내리는 수단으로 쓰려고 한다면 좌시하지 않겠다"며 "코로나19 방역을 실패로 몰아가는 교각살우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Queen 김정현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