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비알코올성 지방간염 치료제 개발 실마리 찾았다
비알코올성 지방간염 치료제 개발 실마리 찾았다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1.01.11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아산병원, 진행기전 세계 첫 규명
서울아산병원 내분비내과 고은희 교수·이기업 명예교수(사진제공=서울아산병원)
서울아산병원 내분비내과 고은희 교수·이기업 명예교수(사진제공=서울아산병원)

국내 의료진이 비알코올성 지방간염의 간경화 진행기전을 처음으로 규명했다.

서울아산병원은 11일 고은희·이기업 내분비내과 교수팀이 비알코올성 지방간염의 진행 기전을 처음으로 규명해 치료제 개발의 가능성을 열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비알코올성 지방간염이 있는 쥐의 간세포에서 '스핑고미엘린 합성효소(SMS1·sphingomyelin synthase 1)'의 발현이 증가해 이로 인해 간 조직에 염증과 섬유화가 나타난 사실을 최근 확인했다.

연구팀의 이같은 결과는 사람 대상의 임상시험에서도 재확인됐다. 공동연구팀인 스페인 바르셀로나 국립연구소가 비알코올성 지방간염에서 간암으로 발전해 간이식을 받은 환자를 대상으로 간 조직을 분석한 결과 모든 환자에게서 스핑고미엘린 합성효소 발현이 증가한 것이다.

이번 연구는 스핑고미엘린 합성효소의 발현을 효과적으로 억제하는 것이 비알코올성 지방간염의 진행을 막을 단서임을 시사한 것으로 최근 영국 위장병학회 소화기분야 권위지인 '거트(Gut)'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스핑고미엘린 합성효소는 생체막을 구성하며 필수 지방산을 공급하는 지질이다. 연구팀은 스핑고미엘린 합성효소에 의해 만들어진 디아실글리세롤이 세포 죽음을 촉진하는 피케이시델타(PKC-δ) 물질과 염증조절에 관여하는 NLRC4 인플라마좀 유전자를 순차적으로 활성화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에 따라 간세포에서 강한 염증성 반응에 의한 세포사멸이 증가하고, 간세포 밖으로 유출된 위험신호에 의해 염증 및 섬유화 반응을 유도하는 NLRP3 인플라마좀 유전자가 활성화된 사실도 확인했다.

비알코올성 지방간염은 알코올 섭취와 관계없이 발생한다. 환자 5명 중 1명은 간이 딱딱해지는 간경화(섬유화)나 간암을 앓는데 B형과 C형 간염과 달리 마땅한 치료제가 없어 간이식이 유일한 해결책이다.

고은희 서울아산병원 내분비내과 교수는 "비알코올성 지방간염 환자의 장기 예후를 결정하는 요인은 섬유화 진행이다. 이번 연구에서 비알코올성 지방간염의 진행 기전이 밝혀짐에 따라, 앞으로 간경화로의 이행을 효과적으로 억제할 치료제 개발이 활발히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Queen 이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