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아주 각별한 기행] 모션 디렉터 김흥래의 ‘꾼을 찾아서’…김지호 씨 ‘파쿠르’ 인생
[아주 각별한 기행] 모션 디렉터 김흥래의 ‘꾼을 찾아서’…김지호 씨 ‘파쿠르’ 인생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1.01.18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흥래의 ’꾼‘을 찾아서'의 모션 디렉터 김흥래 씨 / EBS ‘아주 각별한 기행’
'김흥래의 ’꾼‘을 찾아서'의 모션 디렉터 김흥래 씨 / EBS ‘아주 각별한 기행’

이번주(1월18~22일) EBS1TV <아주 각별한 기행>에서는 김흥래 모션 디렉터의 <김흥래의 ’꾼‘을 찾아서> 5부작이 방송된다.

무엇을 잘 할 수 있는 힘 ‘재주’ 즉, 재주가 많거나 뛰어난 사람을 일컫는 재주‘꾼’ 또는 행동 등이 특별한 사람을 기인(奇人)이라 부른다.

흔치 않지만 알게 모르게 우리 주변에 존재하는 사람들. 그들의 ‘재주’는 때로는 우리들을 울고 웃게 만드는 힘을 가졌다. ‘왜’ 그들은 남들과는 다른 재주를 갖게 된 것일까?

단순한 신체 표현 능력을 떠나 인간과 동물의 습성, 행동 등에 대한 분석과 연구를 통해 연기하는 김흥래 모션 디렉터가 각기 다른 매력을 지닌 ‘꾼’들을 찾아 나섰다.

그들의 이야기에 귀 기울이며, 그들이 가진 특별한 기술을 관찰하고 배워보며 왜, 그들이 남들과 다른 재주를 갉고 닦는지 그것을 통해 무엇을 이루고, 또 말하고 싶은지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들어본다.

오늘(18일) 아주 각별한 기행 <김흥래의 ‘꾼’을 찾아서> 1부에서는 ‘건물 사이로 파쿠르’ 편이 방송된다.

김흥래의 ’꾼‘을 찾아서, 1부 ’건물 사이로 파쿠르‘ / EBS ‘아주 각별한 기행’
김흥래의 ’꾼‘을 찾아서, 1부 ’건물 사이로 파쿠르‘ / EBS ‘아주 각별한 기행’

고등학생 시절 영화 ‘야마카시’를 본 후 교실 책걸상을 뛰어넘기 시작했다. 이후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인간의 이동 능력을 극한으로 끌어올려 움직임의 자유를 쟁취하는 수련 즉, 파쿠르를 통해 인간이 한 지점에서 다른 지점으로 이동하는 예술, 기술을 펼치는 게 낙이 되어버렸다는 김지호씨. 

다양한 장소에서 마주하는 장애물들을 인위적인 장비 없이 인간의 고유 움직임 하나만으로 달리고, 뛰어넘고, 매달리고, 통과하고, 올라가고, 기어가고, 균형 잡고, 구르는 과정 등을 통해 어린 시절 놀이터에서 뛰어놀던 자유로운 움직임들의 추억을 되살려 보고 있는 그다. 

김흥래의 ’꾼‘을 찾아서, 1부 ’건물 사이로 파쿠르‘ / EBS ‘아주 각별한 기행’
김흥래의 ’꾼‘을 찾아서, 1부 ’건물 사이로 파쿠르‘ / EBS ‘아주 각별한 기행’

파쿠르(Parkour)의 어원은 불어 ‘Parcours’에서 파생되었으며, ‘길. 코스. 여정’이라는 뜻이며, 동양적인 표현으로는 길 도(道)와 같은 의미. 다시 말하면 ‘파쿠르’란 도시와 자연환경 속에 존재하는 다양한 장애물들을 활용하여 효율적으로 이동하는 개인 훈련을 뜻한다.

자기 자신의 고유한 길을 개척하는 움직임에 관한 수련을 통해 자신을 더욱더 돌이켜보게 된다는 김지호씨의 파쿠르 인생을 함께 해본다.

다양한 전문가의 눈으로 바라본 초밀착 인사이트 탐방 다큐 프로그램 EBS ‘아주 각별한 기행’은 매주 월~금요일 오후 8시 35분 방송된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 = EBS ‘아주 각별한 기행’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