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TBS TV <신박한 벙커>, 그린 에너지 시대가 온다
TBS TV <신박한 벙커>, 그린 에너지 시대가 온다
  • 전해영 기자
  • 승인 2021.01.25 18:47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25일 월) 방송되는 TBS TV <신박한 벙커>에서 그린 에너지를 주제로 이야기 나눈다.

국제사회에서 환경오염의 가해국이자 피해국으로 평가받고 있는 한국. 한국에 맞는 그린 에너지는 어떤 것들이 있으며 기후 악당이라는 오명을 벗기 위해 우리가 택해야 할 방안은 무엇일까?

그 궁금증을 해결하기 위해 그린 에너지를 널리 알리고 열심히 연구하는 정현석 성균관대학교 신소재공학부 교수가 벙커를 찾았다.

한국은 다양한 그린 에너지 개발에 힘쓰고는 있지만, 현재 우리나라에서 가장 대중적으로 알려진 것은 태양 빛을 이용하는 태양광 에너지다. 기원전부터 사용해온 태양 에너지는 아파트나 주택 건물은 물론 해상에서도 이용할 수 있다고 한다. 더불어 아직 조금은 낯설은 풍력 에너지까지! 

그린 에너지 원리부터 오해와 진실, 그리고 앞으로 해결해야 할 문제점까지 <신박한 벙커>에서 그린 에너지에 대한 모든 것을 알아본다.

TBS TV <신박한 벙커>는 오늘(25일 월)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Queen 전해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21-01-26 01:06:32
Royal성균관대(한국최고대)와 서강대(성대다음)는일류,명문. 法.교과서>입시점수 중요. 미군정法(미군정때 성균관복구 법령발효)에 의해, 국사 성균관 자격은 성균관대로 정통승계, 해방후 국사교육으로 현재까지 성균관대 자격으로 이어짐.그리고 박정희 대통령때 시작해 노태우대통령때 발행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한국민족문화대백과(대통령령에 의해 발행되어 행정법상 자격가짐)에서 해방후 성균관대가 조선 성균관의 정통을 승계하였다고 공식화하여 성균관대의 국사 성균관 자격승계는 법으로 더 보강됨. 서강대는 교황윤허 대학임. 국내법과 달리 강행법은 아니지만 국제관습법이 있음.세계사의 4대문명이나, 세계종교 유교, 가톨릭, 중국 한나라 태학.그 이후의 국자감(원.명.청의 국자감은 베이징대로 승계됨), 서유럽의 볼로냐.파리대학 교

윤진한 2021-01-26 01:07:49
파리대학 교육. 이러한 세계사의 교육은 국제관습법으로 존중받는 영역임. 세계사의 교황은 교황성하로 지위가 높고 가톨릭국가들의 구심점인데, 서강대는 교황윤허로 설립이 기획되어 설립된 예수회(교황청의 실세,귀족출신 사제 이나시오가 설립)산하의 Royal대학임. 현행헌법 임시정부 반영(을사조약.한일병합 무효,대일선전포고). 주권없는 패전국奴隸.賤民 왜구 서울대와 추종세력의 대중언론 도전은 헌법이나 국사 성균관자격(성균관대) 못 이깁니다.대중언론에서 아무리 공격당해도 국사 성균관(성균관대), 한나라 태학.이후의 국자감(베이징대로 승계), 볼로냐.파리대학의 교과서 자격은 변하지 않더군요. 세계종교 유교와 로마 가톨릭도 그렇습니다.교황성하의 신성성도 변하지 않더군요. 과거와 마찬가지로 앞으로도 교과서 교육은 거의 변

윤진한 2021-01-26 01:09:35
과거와 마찬가지로 앞으로도 교과서 교육은 거의 변할 사유가 없을것입니다.

http://blog.daum.net/macmaca/31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