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아주 각별한 기행] 강원도 평창 김귀옥 할머니 겨울 두부…박수민의 할매 손맛
[아주 각별한 기행] 강원도 평창 김귀옥 할머니 겨울 두부…박수민의 할매 손맛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1.01.28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수민의 할매 손맛 4부. ‘겨울 두부’ / EBS ‘아주 각별한 기행’
박수민의 할매 손맛 4부. ‘겨울 두부’ / EBS ‘아주 각별한 기행’

오늘(1월28일) EBS1TV <아주 각별한 기행>에서는 ‘할머니한테서는 항상 좋은 냄새가 났다’ 저자 박수민 작가의 <박수민의 할매 손맛> 4부가 방송된다.

문을 열고 들어갔을 때 할머니 요리사가 우릴 반기면, 마음이 푸근해진다. 할머니 손맛이 더해지면, 죽은 음식도 살아날 것 같은 착각까지도 든다.

손주들 생각하는 마음으로 아낌없이 퍼주던 그 솜씨는 보약이 따로 없다. 할머니 손맛에는 어떤 비밀이 숨어 있는 걸까?

‘할머니한테서는 항상 좋은 냄새가 났다’ 저자 박수민 작가와 함께 산골 할머니부터, 바닷가 할머니까지. 전국 각지 할머니들의 손맛을 만나러 간다.

세상 모든 요리사들의 스승이자, 우리가 꼭 기억하고 기록해야 할 유산, 이상하고 귀여운 할머니들의 세계로 떠난다.

박수민의 할매 손맛 4부. ‘겨울 두부’ / EBS ‘아주 각별한 기행’
박수민의 할매 손맛 4부. ‘겨울 두부’ / EBS ‘아주 각별한 기행’

이날 아주 각별한 기행 ‘박수민의 할매 손맛’ 4부에서는 <겨울 두부> 편이 방송된다.

강원도 평창의 겨울은 춥다. 살벌한 추위에도 새벽 4시 30분이 되면 아궁이 앞에 자리 잡는 김귀옥 할머니!

40년간 단 하루도 거른 적이 없다. 주운 폐지로 아궁이에 불을 붙이고, 갈아놓은 콩물을 가마솥에 붓는다.

할머니 혼자 있어도 꽉 차는 공간에서 콩물이 넘치지 않도록 젓고 또 젓는다. 콩물을 거르는 일도 직접 만든 두부 틀에서 두부를 굳히는 작업도 어느 하나 쉬운 게 없다.

그렇게 정성을 들여 완성한 두부는 딱 한 판, 16모다. 다 팔아야 3만 2천 원을 벌지만, 할머니에겐 포기할 수 없는 즐거움이다.

박수민의 할매 손맛 4부. ‘겨울 두부’ / EBS ‘아주 각별한 기행’
박수민의 할매 손맛 4부. ‘겨울 두부’ / EBS ‘아주 각별한 기행’

정선에서 평창으로 시집와 먹고 살기 위해서 배운 두부 만들기! 인근에서 두부를 만드는 사람이 10명이 넘었지만, 지금까지 남은 사람은 귀옥 할머니뿐이다. 두부 덕분에 자식들 공부도 시켰고 지금도 용돈 벌이를 하게 해주었다.

욕심 부리지 않고 정성껏 두부를 만드는 할머니의 모습에서 절로 고개가 숙여진다. 할머니는 새벽 내내 고생한 박수민 작가를 위해 갓 만든 두부로 두부찌개를 끓여준다.

새벽부터 만든 두부를 리어카를 싣는 할머니. 집에서 10여 분 거리에 있는 시장에서 두부를 팔고 있다. 추운 날씨에 손님은 없을까 할머니의 걱정이 크다. 완판의 기쁨을 누릴 수 있을까?

할머니의 두부처럼 순수한 열정과 순수한 웃음 만나러 강원도 떠난다.

다양한 전문가의 눈으로 바라본 초밀착 인사이트 탐방 다큐 프로그램 EBS ‘아주 각별한 기행’은 매주 월~금요일 오후 8시 35분 방송된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 = EBS ‘아주 각별한 기행’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