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국내 연구진, 코로나19 바이러스 전파 기간 '최장 12일'
국내 연구진, 코로나19 바이러스 전파 기간 '최장 12일'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2.02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슨에 게재된 '코로나19 입원환자의 코로나19 바이러스 배양 가능 기간(Duration of Culturable SARS-CoV-2 in Hospitalized Patients with Covid-19)' 논문. (사진 뉴스1)
뉴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슨에 게재된 '코로나19 입원환자의 코로나19 바이러스 배양 가능 기간(Duration of Culturable SARS-CoV-2 in Hospitalized Patients with Covid-19)' 논문. (사진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바이러스의 전파 가능기간이 증상발현 이후 12일 이내인 것으로 연구결과 나타났다.

2일 김민철·정진원·최성호 중앙대학교병원 감염내과 교수 연구팀은 박민성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미생물학교실 교수 연구진과 함께 이 같은 내용의 연구 논문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논문 제목은 ‘코로나19 입원환자의 코로나19 바이러스 배양 가능 기간(Duration of Culturable SARS-CoV-2 in Hospitalized Patients with Covid-19)’이다. 세계 최고 권위의 의학저널인 뉴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슨(NEJM; 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 저널영향지수(impact factor) 74.699)’ 최신호에 게재됐다.

연구팀은 중앙대병원에 입원한 경증 및 중등증 코로나19 환자의 상기도 검체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배양해 얼마나 오랫동안 감염력 있는 바이러스(viable virus)가 배출되는지 평가했다.

그 결과, 확진자에서 PCR(유전자) 검사 결과가 음성으로 전환되기까지 증상 발현 이후 34일(중간값)이 소요됐지만, 감염력 있는 바이러스를 확인하는 배양검사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제거되기까지는 7일(중간값)이 걸렸다. 또 바이러스는 증상 발현 이후 최장 12일까지 배양됐다.

즉, 경증 및 중등증 코로나19 환자로부터 바이러스 전파 가능 기간은 증상 발현 이후 중간값은 7일이고 최대 12일까지라는 설명이다.   

박만성 고대 교수는 “이 연구에서 코로나19 환자의 50%가 증상 발현 후 한 달 이상 PCR 검사에서 양성을 보였지만, 바이러스 배양으로 검사했을 때 감염력 있는 바이러스는 증상 발현 이후 1주일 내에 소실됐다”고 말했다.

정진원 중앙대학교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경증 및 중등증 코로나19 환자에서 감염력 있는 바이러스는 증상 발현 이후 최장 12일까지 검출됐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코로나19 환자의 적절한 격리기간을 정하고, 밀접접촉자의 2차 전파의 위험성을 평가하는데 과학적인 근거를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Queen 김정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