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다이슨 "한국, 청결과 먼지 이해도 가장 높다"
다이슨 "한국, 청결과 먼지 이해도 가장 높다"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2.03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가 전 세계 주요 국가 중에서 청결과 먼지에 대한 이해도가 가장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다이슨은 3일 사람들의 청소 습관 및 행동을 분석하고 먼지에 대한 각 국가별 인식을 심층 분석한 글로벌 먼지 연구(Global dust study) 결과를 발표했다.

한국을 포함한 10개국의 1만754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이 연구는 온라인 설문조사를 통해 참가자들의 △청소 습관 및 행동 패턴 △먼지와 청소에 대한 인식 △먼지에 대한 이해도 등을 집중 분석했다.

연구 결과, 참가자의 59%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집안 청소 횟수가 늘었다고 답했다. 집안 내 먼지가 적을수록 건강한 실내 환경 조성에 도움이 된다는 응답도 77%였다. 집안 내 먼지를 제거하는 이유로는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서'가 36%로 많았다.

다만 참가자 상당수는 청소에 대한 관심이 상당히 높은 것에 비해, 집안 먼지 자체에 대한 이해도는 현저히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참가자의 25%가 집먼지에 대해 '매우 걱정된다'고 답했지만, 집먼지와 바이러스 및 세균 간의 상관관계에 대해서는 알지 못한다고 응답했다.

또한 20%는 집먼지 구성 성분에 바이러스가 포함된다는 사실을 전혀 인지하지 못하고 있었으며, 진드기와 그 배설물이 집먼지 구성 성분이라는 사실에 대해 알고 있는 응답자도 5% 미만이었다. 집먼지 진드기 배설물은 대표적인 알레르기 유발 물질이다.

데니스 매튜스(Dennis Mathews) 다이슨 미생물학자는 "눈에 보이지 않는 먼지의 구성 성분이 사람들의 건강에 해로운 영향을 미친다"며 "집먼지의 구성 성분과 번식하는 방식 등 먼지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도를 높이면 이를 효과적으로 청소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은 다른 대상 국가들에 비해 청소와 청결에 각별히 신경을 쓰고 먼지 유해성을 가장 잘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0개국 중 외출 후 집에 들어왔을 때, 외출복을 세탁하거나 옷을 바꿔 입는 등 집안 내 청결에 가장 유의하는 국가는 한국, 중국 순이었다.

집에 들어와 외출복을 세탁한다고 말한 응답자는 전체 참가자의 29%인데 비해, 한국의 경우 참가자의 39%가 외출복을 세탁한다고 답해 10개국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집안 대청소를 가장 자주하는 국가는 중국, 한국, 이탈리아 순이었다. '얼마나 자주 대청소를 하는가?'에 대한 질문에 '한 달에 최소 한 번'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전체 참가자의 65%였으나, 한국의 경우 설문 참가자의 73%가 '한 달에 최소 한 번은 대청소를 한다'고 답했다.

10개국 중 집먼지의 유해성에 대해 가장 잘 인식하고 있는 국가도 한국이었다. '집먼지는 상대적으로 덜 해롭다'라는 의견에 '동의하지 않는다'라고 답한 응답자는 전체 참가자의 43%인데 비해, 한국의 경우 참가자의 60%가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다이슨 관계자는 "이번 연구로 대중들에게 집먼지 유해성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시키기 위한 다양한 교육과 인식 제고가 필요하다는 것을 깨닫게 됐다"며 "육안으로 보이는 먼지 뿐 아니라 미세한 입자까지도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는 청소법에 대해 알릴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다이슨은 지난 30년간 미생물학 연구 시설과 인프라에 꾸준히 투자하며 먼지의 구성 성분, 유해성, 호흡기 및 알레르기 질환과의 상관관계 등 먼지에 대한 심도 있는 연구를 지속해오고 있다.

 

[Queen 김정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