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국제유가, ‘한파 셧다운’에 WTI 1.8%↑…국제금값은 나흘째 하락
국제유가, ‘한파 셧다운’에 WTI 1.8%↑…국제금값은 나흘째 하락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1.02.18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네이버 증권정보
사진 = 네이버 증권정보

국제유가가 미국 최대 유전지역 텍사스주를 덮친 북극한파가 계속되면서 원유 생산 ‘셧다운’ 여파로 3거래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17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미국 서부텍사스원유(WTI) 3월 인도분 선물은 전장 대비 1.09달러(1.8%) 상승한 배럴당 61.14달러를 기록했다. 3거래일 연속 올랐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북해 브렌트유 4월물 역시 99센트(1.6%) 뛰어 배럴당 64.34달러를 나타냈다.

미즈호증권의 밥 야거 에너지선물 디렉터는 "북극한파가 유가를 다음 수준으로 끌어 올렸다"며 "WTI가 배럴당 65달러까지 올라갈 수 있다"고 예상했다.

지난 주말 이후 텍사스주를 덮친 기록적 한파에 미국 원유와 정유 허브까지 얼어 붙었다.

로이터통신이 인용한 석유업계 전문가들에 따르면 이번 한파로 미국의 원유 생산은 일평균 100만배럴 감소했을 것으로 추산된다. 유정에 송유관까지 얼어 붙으며 공급 차질은 며칠 더 이어질 전망이다. 정제유 생산도 최소 1/5 중단됐다.

한편 국제 금값은 4거래일 연속 하락세를 탔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1.5%(26.20달러) 내린 1,772.80달러로 마감해 작년 6월 이후 최저가를 기록했다.

[Queen 이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