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2030년까지 친환경차 785만대 보급 ... 기술개발로 1000만원 이상 가격 인하
2030년까지 친환경차 785만대 보급 ... 기술개발로 1000만원 이상 가격 인하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2.23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수소충전소에서 수소차량이 충천을 하고 있다. 2021.2.5  (사진 뉴스1)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수소충전소에서 수소차량이 충천을 하고 있다. 2021.2.5 (사진 뉴스1)

 

정부가 2030년까지 785만대의 친환경차 보급해 자동차 온실가스 24%를 감축한다. 또 2025년까지 기술개발을 통해 친환경차 가격을 1000만원 이상 인하하고 전국 어디서든 30분 내에 수소충전소 도달이 가능하도록 450기의 수소충전소도 구축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3일 국무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제4차 친환경자동차 기본계획(2021~2025)'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획은 2025년까지의 친환경차 개발 및 보급 전략을 법정계획으로 확정해 범정부적인 이행력을 확보하고 △탄소중립을 위한 기술혁신 전략 △차량 전주기 친환경성 평가 등 실질적인 탄소중립 기반을 확보하기 위해 마련됐다.

정부는 앞서 2016년부터 2020년까지 3차 기본계획 기간 중 친환경차 보급·수출이 지속 증가하는 성과를 거뒀다. 하지만 충전 애로, 짧은 주행거리·중대형 차량 미출시, 높은 차량가격 등이 여전히 친환경차 확산 가속화의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

이에 이번 4차 기본계획의 비전을 '2021년 친환경차 대중화 원년', '2025년 친환경차 중심 사회·산업생태계 구축'으로 설정하고 △친환경차 확산을 가속화하는 사회시스템 구축 △기술혁신을 통해 탄소중립시대 개척 △탄소중립 산업생태계로 전환 가속화를 3대 전략으로 중점 추진하기로 했다.

목표 달성을 위해 정부는 2025년까지 283만대, 2030년까지 785만대의 친환경차 보급을 목표로 공공·민간 수요창출을 통한 공급확대를 추진한다. 이를 위해 올해부터 공공기관의 친환경차 100% 의무구매를 시행하고 렌터카·대기업 등 민간 수요자 친환경차 구매목표제 도입할 계획이다.

친환경차의 충전 인프라도 확충된다. 전기차 보급대수의 50% 이상으로 충전기가 구축되도록 2025년까지 50만기 이상을 보급하고 20분 충전으로 300㎞ 주행이 가능한 초급속 충전기도 올해 123기 이상을 설치한다.

수소충전소는 전국 어디서든 30분내에 충전소 도달이 가능토록 2025년까지 충전소 450기가 구축된다. 정부는 차량대비 충전소가 부족한 서울·수도권에 전략적으로 집중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친환경차의 경제성 확보를 위해 전용플랫폼, 부품소재 국산화 등으로 2025년까지 차량가격을 1000만원 이상 인하하고, 올해 만료되는 친환경차 세제혜택(개소세·취득세 등) 연장을 검토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특히 전기차의 경우 배터리리스 사업을 통해 상업용 차량의 구매가격을 절반 수준으로 낮춘다는 목표다.

세계 최고 수준의 친환경차 기술을 기반으로 수출을 늘리는 방안도 추진된다. 배터리 에너지밀도 향상, 열관리 시스템 효율 개선, 부품 경량화를 통해 전비·주행거리 성능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2024년까지 완전자율주행 차량 출시를 위한 6대 핵심부품의 고도화, 2030년까지 전고체전지 상용화하는 등 선도 기술 확보에 주력할 방침이다.

수소차 분야는 2025년까지 상용차 전차급으로 모델을 확대하고 내구성과 주행거리를 개선하기로 했다. 액화수소 차량 개발 및 실증을 통해 디젤트럭과 동등한 수준의 주행거리인 1000㎞ 이상을 달성한다는 목표다.

내연기관에서 전기차, 수소차 등으로 자동차 시장이 개편되는 만큼 산업 구조 개편을 위한 지원책도 마련됐다. 정부는 2025년까지 500개, 2030년까지 1000개의 부품기업을 미래차산업 관련 기업으로 전환한다는 목표로, 완성차-1·2차 부품사간 연대와 협력을 통해 '가치사슬 원-샷(One-Shot)' 전환을 추진한다.

연간 100개 이상 사업재편 희망기업 발굴하고, 금융·기술·공정·인력 등 사업재편 4대 지원수단을 지속적으로 확충하면서 미래차 분야 신규 중소·중견업체를 육성할 계획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친환경차는 수송분야 온실가스와 미세먼지를 줄이는 효과적인 수단이자 미래 먹거리를 책임질 성장동력"이라며 "4차 기본계획을 범부처와 협력해 이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Queen 김정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