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작년 韓 성장률 -1.0% '선방' ... OECD 주요 15개국 중 '3위'
작년 韓 성장률 -1.0% '선방' ... OECD 주요 15개국 중 '3위'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2.23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뉴스1)
(사진 뉴스1)

 

지난해 우리나라 성장률이 마이너스로 추락했지만 세계 주요국 성장률보다는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가 다른 선진국에서 더욱 심각했기 때문이다.

23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의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1.0%로 15개 주요국 가운데 중국(2.3%), 노르웨이(-0.8%)에 이어 3번째로 높았다.

4~5위는 인도네시아(-2.1%)와 스웨덴(-2.8%)이었다. 이어서 미국(-3.5%), 일본(-4.8%), 독일(-5.0%) 순이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컸던 프랑스와 이탈리아에서도 각각 -8.2%, -8.9%라는 큰 폭의 감소가 기록됐다.

OECD는 "회원국 GDP가 2020년 연간으로 -4.9% 감소했다"면서 "이는 1962년 이래 최대 감소 폭"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거의 모든 나라에서 GDP가 감소했다"며 "주요 7개국을 보면 감소 폭이 작게는 미국의 -3.5%에서 크게는 영국의 -9.9%였다"고 밝혔다.

OECD는 각 회원국이 발표한 분기별 자료를 수집해 매해 초 따로 발표하고 있다. 이번 수치는 최종적으로 조정되지 않은 잠정치에 해당한다.

OECD는 코로나19에 따른 통계 수집 곤란으로 인해 올해의 경우 과거보다 잦거나 더욱 큰 폭의 수정이 있을 수 있다고 주의했다.

 

[Queen 김정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