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EBS 세계테마기행] 볼케이노 대탐험…인도네시아 땅꾸반 쁘라후·므라삐 화산 여정
[EBS 세계테마기행] 볼케이노 대탐험…인도네시아 땅꾸반 쁘라후·므라삐 화산 여정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1.02.26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볼케이노 대탐험 -인도네시아 브로모 화산 / EBS 세계테마기행
볼케이노 대탐험 -인도네시아 브로모 화산 / EBS 세계테마기행

오늘(2월26일) EBS 1TV <세계테마기행>에서는 ‘(스페셜) 볼케이노 대탐험’ 마지막 5부가 방송된다.

살아 있는 지구의 심장, 화산. 전 세계 활화산과 휴화산의 75%가 몰려 있는 환태평양조산대, 일명 ‘불의 고리’에 자리한 필리핀, 인도네시아, 바누아투로 화산을 찾아 떠난다.

신비한 색깔의 3개의 화산 호수부터 살아 꿈틀대는 용암 호수, 땅속 깊은 곳에서 공중으로 솟구치는 아찔한 용암 불꽃까지…. 화산이 만들어낸 경이로운 자연 경관이 펼쳐진다.

이번 <세계테마기행>은 화산 폭발로 한순간에 삶의 터전을 잃어버리거나 반대로 화산에 기대어 살아가는 사람들과 만나 자연과 인간이 공존하며 살아가는 이야기를 들어본다.

이날 <세계테마기행> ‘볼케이노 대탐험’ 5부에서는 ‘인도네시아 므라삐 화산’ 편이 방송된다. 이날도 전날에 이어 이승범 통역사가 큐레이터로 나선다.

볼케이노 대탐험 -인도네시아 브로모 화산 / EBS 세계테마기행
볼케이노 대탐험 -인도네시아 브로모 화산 / EBS 세계테마기행

계속되는 인도네시아에서의 여정. 반둥(Bandung)의 나가 마을(Naga Village)로 떠난다. 나가 마을은 민족의 고유한 전통을 유지하며 살아가는 순다족이 살고 있는 마을. ‘전기가 없는 마을’로 유명하기도 하다. 그곳에서 전통의 소중함을 알아보고 땅꾸반 쁘라후 화산으로 향한다.

땅꾸반 쁘라후 화산(Tangkuban Perahu Volcano)은 반둥을 대표하는 화산. ‘뒤집어진 배’라는 뜻을 가진 활화산은 멀리서 보면 뒤집힌 배 모양으로 생겼기 때문에 생긴 이름이라고. 이곳에 흐르는 뜨거운 유황 온천으로 계란을 삶아 먹고 족욕으로 쌓인 피로도 풀어본다. 

다음으로 인도네시아 전통 인형인 와양 골렉(Wayang Golek) 장인을 만나고 신나는 와양골렉 인형극 공연을 관람해본다.

다음으로 찾은 곳은 므라삐 화산(Merapi Volcano). 해발 약 2,968m의 이 화산은 올해도 분화를 한 인도네시아에서 가장 활동이 왕성한 화산이다. 화산 폭발로 폐허가 된 마을과 박물관을 방문해본다. 

마지막 여정이 펼쳐질 곳은 말랑(Malang)의 메루 브띠리 국립공원(Meru Betiri National Park). 멸종 위기에 처한 바다거북의 생태를 보존하고 있는 이곳에서 갓 태어난 새끼 거북이들이 바다로 나가는 모습을 지켜본다.

살아있는 체험기를 전달하는 여행 프로그램 EBS1 ‘세계테마기행’은 매주 월~금요일 오후 8시 50분 방송된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제공 = EBS 세계테마기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