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안양시, 스마트교통 뉴딜사업 설계 착수
안양시, 스마트교통 뉴딜사업 설계 착수
  • 김도형 기자
  • 승인 2021.03.02 0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율주행 시범사업·ITS확대 구축, 쌍두마차로
2021년 하반기, 본 사업 발주 추진, 2023년까지 뉴딜사업 완성
최대호 안양시장
최대호 안양시장

 

안양시가 인공지능, 자율주행, 빅데이터 등을 기반으로 한 차세대 교통시대 대 전환을 가져올 스마트교통 뉴딜사업의 통합설계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스마트교통 뉴딜사업은 안양시의 자율주행 시범사업과 ITS(지능형교통체계) 확대 구축사업이 쌍두마차를 이룬다. 작년 하반기에 각각 경기도와 국토교통부 공모사업에서 국‧도비 178억원을 확보함으로써, 추진에 닻을 올리게 됐다.

이 사업은 교통 현장시설물, 통신 인프라, 관제 시스템 등의 구축에서 서로 중복되거나 밀접한 연관성을 갖는 부분이 많아 통합설계 시, 예산절감과 시너지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ITS를 기반으로 한 스마트교차로, 스마트스쿨존, 도로 돌발상황 감시 등의 기술들은 비단 일반차량 운전자와 보행자들의 안전을 지켜줄 뿐만 아니라, 자율주행자동차 정보연계로 안전운행을 위한 기반이 될 수 있다.

자율주행 시범사업을 통해 구축되는 C-ITS(차세대 지능형 시스템)는 자율주행자동차, 도로, 관제센터의 유기적 협력 하에 자율주행 대중교통 서비스를 선보이며, ITS의 고도화를 이끌게 된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스마트교통 뉴딜사업이 완수되는 2023년에는 안양시가 명실상부 차세대 교통 및 자율주행 분야에서 선두에 서게 된다. 미래 교통 서비스가 시의 위상과 시민의 교통 안전을  높이고, 관련 산업 육성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의지를 밝혔다.

시는 자율주행과 ITS구축에 대해 금년 하반기에 발주, ITS 확대 구축은 내년인 2022년에, 자율주행 시범사업은 2023년 상반기 중 각각 준공할 예정이다.

[Queen 김도형기자]   사진 안양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