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09 16:30 (화)
 실시간뉴스
마스크 시대 피부 화장, 묻어나지 않게
마스크 시대 피부 화장, 묻어나지 않게
  • 최하나 기자
  • 승인 2021.05.0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스크 시대가 가져온 또 다른 변화는 메이크업에 있어 미니멀리즘을 추구하게 된 것. 더불어 피부 화장은 최대한 묻어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한 포인트가 되었다.


마스크 밀착, 피부 화장이 위태롭다

누구나 필수적으로 착용하게 된 마스크, 뿐만 아니라 얼굴에 빈틈없이 꼭 붙게 착용해야 하는 것도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안전 수칙 사항이다. 당연히 피부에는 마스크가 밀착된 만큼 맞닿은 자국을 남기게 마련이다. 우선 피부에 밀착시켜도 피부 메이크업 제품이 묻어나지 않게 하려면 최대한 유·수분 기를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 다소 뻑뻑한 느낌이 들더라도 묻는 것이 싫으면 유분기 많은 베이스 제품은 과감히 생략한다.

 

바른 후 티슈로 유분 흡수

유·수분 기를 최대한 제한하려면 리퀴드 파운데이션이나 촉촉한 쿠션 커버 제품도 마음 놓고 사용하기는 어렵다. 하지만 꼭 그 제품만 사용해야 한다면 바를 때 가장 얇게 바르고 피부에 흡수되기를 한참 동안 기다린다. 그런 다음 티슈로 3~4회 가량 피부 표면을 눌러 유·수분 기를 흡수시켜 주면 마스크에 피부 메이크업 제품이 묻어나는 것을 줄일 수 있다.

 

비비·씨씨 크림 보다는 파우더를

피부 기초 손질 후 메이크업 베이스를 발랐다면 그 다음 비비 크림이나 씨씨 크림 혹은 파운데이션 등의 피부 메이크업 제품 바르기는 생략하자. 대신 메이크업 베이스를 바른 후 스며들기를 기다렸다가 루즈 파우더나 프레스드 파우더만으로 메이크업을 마무리한다. 자외선 차단제가 포함된 메이크업 베이스와 파우더를 사용하거나 자외선 차단제와 파우더를 사용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

 

물광·촉촉·광채 피부 표현 자제

촉촉함을 강조하는 피부 메이크업은 잠시 접어두자. 그렇다고 피부가 건조하도록 두는 것은 아니다. 이미 마스크 착용 시 일어나는 피부 변화를 눈치 챘겠지만 마스크를 착용하면 호흡으로 인해 마스크 안쪽은 그다지 건조한 상태가 아니다. 오히려 호흡으로 인해 마스크 안쪽은 매우 축축한 상태인데다가 기온이 올라가면 습기는 더 차게 마련이다. 물광 메이크업, 촉촉 피부 표현 이런 것들은 마스크를 벗게 되면 다시 눈 여겨 보도록 하고 마스크 시대엔 매트 스킨 메이크업을 선택한다.

 

롱래스팅 픽서의 활용

마스크로 인해 메이크업이 묻어나는 불편함을 해결하기 위해 최근엔 픽서 제품이 많이 등장했다. 피부 메이크업과 아이· 립 메이크업을 모두 오래 지속되도록 해주므로 풀 메이크업 시 사용하면 유용하다. 다만 픽서 중에는 수분 기를 보충해주는 것도 있어 롱래스팅 기능이 강한 것을 고른다.

 

Tip

파우더를 바를 때 브러시를 이용하는 것 보다 면 소재의 패드를 이용해 파우더를 바르면 유·수분 기를 줄일 수 있어 피부 화장이 묻어나지 않도록 하는데 도움 된다. 면 패드로 눌러주는 동안 미처 피부에 다 스며들지 못한 피부 유·수분 기를 면 패드에 최종적으로 흡수시켜준다.


[Queen 최하나 기자] 사진 양우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