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정부, DMZ 평화의길 철원노선 ‘비마교’ 복구 23억원 투입
정부, DMZ 평화의길 철원노선 ‘비마교’ 복구 23억원 투입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1.04.08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19년 8월 9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파주 철거 경계초소 통문에서 차량들이 지나고 있다. / 뉴스1 자료사진
지난 2019년 8월 9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파주 철거 경계초소 통문에서 차량들이 지나고 있다. / 뉴스1 자료사진

정부가 8일 지난해 집중호우로 유실된 비무장지대(DMZ) 평화의길 철원노선 '비마교'를 복구하는데 23억원을 투입하기로 결정했다.

정부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320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의 'DMZ 평화의길 철원노선 비마교 복구' 등 남북협력기금 지원안 2건을 심의·의결했다.

남북정상이 4·27 판문점선언에서 'DMZ 평화지대화'에 합의하면서 정부는 2019년부터 고성·철원·파주 순으로 'DMZ 평화의 길'을 개방했다.

그 중 지난해 집중 호우로 유실된 비마교를 복구하고 철원구간을 정상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23억원을 투입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비마교는 군 57통문에서 화살머리고지로 이동하는 유일한 통로다.

비마교 복구는 오는 2023년 12월 완공을 목표로, 올해 실시설계를 진행하고 내년 3월부터 착공에 들어간다.

정부는 'DMZ 통합시스템 구축사업'에 7억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이 사업은 올해 안에 DMZ 역사·생태·문화유산 등 분야별 정보를 국민들에게 원스톱 서비스할 수 있는 'DMZ 통합시스템'을 구축하는 게 목적이다. 정부는 범정부·지자체·유관단체들이 참여해 다양한 정보를 공유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DMZ와 관련된 플랫폼을 만들 계획이다.

이날 정부는 '남북협력기금 자산운용지침 개정안'도 심의했다. 이 지침은 기금의 여유자금 운용에 관한 기준 및 방침으로, 남북협력기금 운용 여건 등을 반영해 해마다 개정하고 있다.

이번 개정에서는 최근 저금리 기조와 기금의 여유자금 규모, 완전위탁형 자금운용 시범도입 등을 반영해 △운용기간별 상품별 자산배분 △목표 수익률 △허용제한범위와 위험한도 △기준수익률 등을 변경했다.

한편 교추협 위원장은 통일부 장관이 맡고 있으며, 위원장 포함 총 25명(정부위원 17명·민간위원 8명)으로 구성됐다.

[Queen 이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