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4 16:00 (금)
 실시간뉴스
택배노조 파업에 농수산물 출하 차질 ... 농수산가 매출 타격
택배노조 파업에 농수산물 출하 차질 ... 농수산가 매출 타격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6.14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택배노동조합 충청지부 조합원들이 14일 대전 서구 충청지방우정청 앞에서 택배노조 충청지부 1박 2일 서울 상경투쟁 출정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6.14 (사진 뉴스1)
전국택배노동조합 충청지부 조합원들이 14일 대전 서구 충청지방우정청 앞에서 택배노조 충청지부 1박 2일 서울 상경투쟁 출정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6.14 (사진 뉴스1)

 

택배노동자 과로사 방지를 위한 사회적합의 이행을 촉구하는 택배노조 파업이 장기화 조짐을 보이면서 제철상품 출하에 나선 농수산가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여파로 택배 배송물량이 예년에 비해 늘어났던 탓에 이번 파업이 매출 타격으로 직결되는 분위기다.

14일 충남 태안군 수산업계에 따르면 이맘때 대형마트나 상가에 배송하는 바지락 등 어패류를 비롯한 제철물량이 쏟아져 나와야 하지만, 택배파업 여파로 작업중단까지 해가며 물량 줄이기에 나서고 있다.

CJ대한통운을 비롯한 택배사와 우체국택배가 배송물량 제한을 두면서, 그나마 배송 가능 지역에 맞춰 준비한 상품도 신선도 등 문제로 일부 폐기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이에 직판 등 다른 판로가 있는 수산인들은 그나마 배송물량을 급하게 전환하고 있으나, 영어조합(어업을 경영하는 사람들의 조합) 등 기업에 물건을 납품하는 경우 매출에 심각한 타격을 입게 될 전망이다.

지역 영어조합 관계자는 “택배 비중이 20%가량으로 크지는 않지만, 고스란히 매출 감소로 이어지고 있다”며 “특히 저희가 수매하는 조합원들은 다른 판로가 없어 애를 먹고 있다”고 말했다.

지역의 제철 농가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대전지역에서 초당옥수수를 재배하는 권모씨는 택배노조가 파업조짐을 보이자 지난달 일찌감치 예약주문을 대폭 줄였다.

이런 탓에 권씨 역시 지역 로컬푸드매장 등 직판으로 물량을 대부분 돌릴 계획이지만, 상품의 50%가량을 폐기할 위기에 놓였다. 초당옥수수의 경우 재배 1주일 내외로 소비하지 못하면, 당도가 급격히 떨어져 상품성을 잃기 때문이다.

권씨는 “늦어도 다음 주 중 출하를 해야 하는데, 예약상품 비중이 50%가량을 차지해 처분을 고심하고 있다”며 “최악의 경우 4개월간 공들여 기른 작물 대부분을 땅에 묻을 상황”이라고 울분을 토했다.

이런 가운데 택배노조가 여전히 강경한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배송 차질은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다만 15일에 앞서 결렬됐던 사회적 합의기구 최종회의가 열릴 예정이어서 그 결과가 주목된다.

 

[Queen 김정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