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3 02:40 (토)
 실시간뉴스
SKT, 경기콘텐츠진흥원에 ‘티움 유튜브 라이브 투어’ 무료 제공
SKT, 경기콘텐츠진흥원에 ‘티움 유튜브 라이브 투어’ 무료 제공
  • 이광희 기자
  • 승인 2021.06.24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화질 실시간 생중계 통해 2051년 미래도시 배경 첨단 ICT 기술 체험 가능
SK텔레콤은 대한민국 대표 ICT 체험관 티움(T.um)을 온택트로 체험할 수 있는 티움 유튜브 라이브 투어를 경기콘텐츠진흥원에 무료로 제공한다고 24일 밝혔다. 사진은 ‘티움 유튜브 라이브 투어’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은 대한민국 대표 ICT 체험관 티움(T.um)을 온택트로 체험할 수 있는 티움 유튜브 라이브 투어를 경기콘텐츠진흥원에 무료로 제공한다고 24일 밝혔다. 사진은 ‘티움 유튜브 라이브 투어’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대표이사 박정호)은 유튜브를 통해 누구나 쉽게 30년 후 미래 세계와 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티움 유튜브 라이브 투어'를 경기콘텐츠진흥원에 무료로 제공한다고 24일 밝혔다.

SKT와 경기콘텐츠진흥원은 경기 지역 ICT 취약계층의 정보격차 해소를 위해 양측이 힘을 모으고, 보다 많은 체험객들이 양질의 ICT 콘텐츠를 통해 첨단 미래기술에 대한 인식을 넓힐 수 있는 기회를 꾸준히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티움 유튜브 라이브 투어’는 경기콘텐츠진흥원이 운영하는 ‘2021 찾아가는 VR/AR 체험관’의 콘텐츠로 활용된다. 찾아가는 체험관은 경기도 내 디지털 취약계층의 정보격차 해소와 코로나로 인해 외부활동이 어려운 도민들을 지원하기 위해 직무 교육, 문화 체험, 인지 훈련, 힐링 등 다양한 분야의 VR/AR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SKT는 경기콘텐츠진흥원과 연결된 특수 학급, 교육 기관 등에서 ‘티움 유튜브 라이브 투어’를 우선 예약할 수 있는 전용 세션을 제공하고, 참여 기관의 성격에 맞는 맞춤형 투어를 제공한다.

SKT와 경기콘텐츠진흥원은 ‘2021 찾아가는 VR/AR 체험관’에 ‘티움 유튜브 라이브 투어’가 추가돼 첨단 ICT 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가 확대되고 미래 ICT 기술에 대한 이해와 인식이 제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T가 무상 제공하는 '티움 유튜브 라이브 투어'는 약 30분간 실시간 영상 중계를 통해 2051년 미래도시를 배경으로 구현된 ▲초고속 네트워크와 인공지능 등을 이용한 우주와 지구 환경 모니터링 ▲드론, AR(증강현실) 등을 통한 조난자 구조 ▲원격 홀로그램 회의 등 미래 ICT 기술을 생생하게 체험하는 콘텐츠다.

특히 ‘티움 유튜브 라이브 투어’는 일방향적 시청을 넘어 '티움'의 스토리, 기술에 대한 전문 지식을 보유한 2명의 도슨트와 실시간으로 대화창을 통해 궁금한 점을 물어보고 답을 듣는 등 소통하며 투어를 즐길 수 있는 양방형성 콘텐츠로 체험객은 첨단 미래기술을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다.

경기도콘텐츠진흥원은 ‘2021 찾아가는 VR/AR 체험관’은 월 약 1,000여명이 참여할 정도로 인기가 좋다며 이번 협력을 통해 보다 많은 사람이 ‘티움 유튜브 라이브 투어’를 체험하고 평소 체험하기 어려웠던 최신 기술을 손쉽게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티움 유튜브 라이브 투어’는 일반 관람객도 ‘티움’ 홈페이지 내 예약페이지에서 예약 후 이용할 수 있다. ‘2021 찾아가는 AR/VR 체험관’은 올해 11월까지 다양한 기관을 방문해 ICT 체험을 제공하며 관련 문의는 경기콘텐츠진흥원으로 하면 된다.

경기콘텐츠진흥원 관계자는 "코로나19로 디지털 전환이 급격하게 추진되는 상황에서 이번 체험관 사업을 통해 소외될 수 있는 계층을 면밀히 살피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외부활동이 어려운 취약계층에게 다양한 활동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SKT 송광현 디지털커뮤니케이션실장은 "민관이 협력해 ‘티움’에 직접 방문하기 어려운 학생들에게 첨단 ICT 기술 체험 기회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글로벌 ICT 랜드마크 티움을 중심으로 ICT 정보격차 해소를 위해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Queen 이광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