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5 11:25 (토)
 실시간뉴스
[그것이 알고싶다] 알몸의 시신 2구, 단순 익사인가 - 청양 모녀 사망사건 의혹
[그것이 알고싶다] 알몸의 시신 2구, 단순 익사인가 - 청양 모녀 사망사건 의혹
  • 박소이 기자
  • 승인 2021.07.17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것이 알고싶다] 모녀의 죽음을 둘러싼 이상한 소문들
[그것이 알고싶다] 모녀의 죽음을 둘러싼 이상한 소문들- 청양 모녀 사망사건 미스터리

 

오늘밤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지난 1월 발생한 청양군 모녀 사망사건 의혹을 파헤친다.

한겨울밤에 외투도 없이 얇은 옷만 걸친 채 외출한 모녀가 하천에 빠져 사망한 사건이 지난 1월 발생했다. 발견 당시 모녀는 알몸의 상태로 옷이 벗겨진 채 물 속에 숨져 있었다.

가족인 김 씨는 “내 아내와 딸의 죽음의 진실을 알고 싶다”고 호소하지만, 경찰은 자살인지 타살인지 수사를 종결짓지 못하는 상황.

과연 이들 모녀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오늘밤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청양 모녀 사망사건 의혹의 진실을 추적해본다.


# 하천에서 발견된 모녀의 시신 2구는 알몸 상태
 

충남 청양의 한 하천에서 지난 1월 31일 오후 2시경, 한 아이의 시신이 발견됐다. 주민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구조대원들은 현장 수색 중 인근에서 추가로 한 구의 시신을 더 발견한다.

경찰에서 신원 확인 결과, 사망한 두 사람은 모녀로 정수진(가명) 씨와 김아영(13,가명) 양으로 밝혀졌다. 하천에서 발견된 모녀의 시신은 모두 알몸 상태였는데, 특별한 외상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한다.
 

“알몸 상태로 발견되는 경우가 이례적이니까요. 마네킹이길 바랐어요.”

- 당시 출동한 구조대원
 

사건 발생 당일 청양의 기온은 영하 5℃. 두 사람의 시신을 수습하던 구조대원들은 살얼음을 걷어내며 하천에 들어가야 할 정도였다.

알몸 시신도 특이한데 사망 현장 근처에 놓여 있던 옷들은 겨울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잠옷처럼 얇은 것들이었다고 한다. 이같은 혹한의 날씨에 모녀는 어떻게 옷을 벗은 상태로 사망하게 되었을까?
 

# 단순 익사인가 타살인가 
 

한겨울에 일어난, 기이한 모녀 사망사건을 두고 그 원인에 대해 여러 의혹이 제기됐다. 유서가 발견되지 않았고, 사체 발견 지점의 하천 수심이 얕아 자살이라 추정하기엔 무리가 있었기 때문이다.

 

“거기 와서 왜 죽었나 이해가 안 가...
물이 많아서 수심이 깊어서 죽은 것도 아니야”

- 인근 주민



강력 범죄의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인근 지역 주민들이 불안에 떨기도 했고, 사건 발생 직후에는 모녀가 종교의식을 거행하다 사망에 이르렀다는 보도까지 나왔다.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이 확보한 모녀의 부검감정서에 따르면 공식적인 사인은 ‘익사’, 하지만 부검감정서를 검토한 전문가들은 사인을 단순 익사로 볼 수 없다고 입을 모은다.
 

“아영(가명) 엄마가 왜 그런 선택을 했고,
또 ‘그 사람’이 왜 그런 짓을 했는지 좀 밝혀주세요.”

- 유가족 김(가명)씨
 

사건 직후 가장 먼저 용의선상에 오른 사람은 바로 수정 씨의 남편이자, 아영이의 아버지 김 씨였다. 하지만 김 씨는 경찰 수사를 통해 혐의 없음이 밝혀졌다. 지금까지의 수사 결과 경찰은 뚜렷한 타살 정황을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모녀 사망사건은 발생한지 6개월이 지났지만 타살로도 자살로도 종결짓지 못하고 있는 상태다.
 

# 이 가족의 비극의 진실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은 아내와 딸을 한꺼번에 잃고 하루하루를 고통스럽게 살고 있다는 김 씨를 어렵게 만났다. 김 씨는 아내와 딸이 왜 죽어야만 했는지 본인도 진실을 알고 싶다며 제작진에게 도와달라고 요청했다.

제작진이 김 씨를 통해 가족의 사정을 알게 된다. 아버지 김 씨는 딸 아영이가 갑자기 아프게 되면서 가족의 비극이 시작되었다고 여기고 있었다. 아영이가 아프게 된 걸 알고 있었던 또 다른 증언자가 있는데 그 사람은 바로 숨진 정 씨의 친언니였다.

이번 사건으로 동생과 조카를 잃은 언니가 알고 있는 진실은 무엇일까?

 

[그것이 알고싶다] 13딸의 '승천' 청양 모녀 사망사건 미스터리
[그것이 알고싶다] 13딸의 '승천'-청양 모녀 사망사건 미스터리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은 사건 당일 모녀가 이동했던 장소들의 CCTV 자료를 입수해, CCTV 영상에서 모녀의 마지막 모습을 확인 할 수 있었다.

추운 겨울날, 외투 하나 걸치지 않고 새벽에 집을 나선 두 사람은 몇 가지 특이한 행동을 하기도 하고, 하천 옆 둑방길을 전력으로 달리기도 한다.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확인한 결과 두 사람이 집을 나선 시간은 새벽 2시 45분경. 그날 밤 엄마와 딸에겐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오늘밤 ‘그것이 알고 싶다’ ‘13살 딸의 ’승천‘ 편- 청양 모녀 사망사건 미스터리’ 편에서는 CCTV에 담긴 모녀의 마지막 행적을 통해 사건 당일의 정황을 재구성해보는 한편 모녀가 사망에 이르게 된 진짜 이유는 무엇인지 그 진실을 추적한다.
 

지난 1월 발생한 청양 모녀 사망사건의 미스터리. 과연 모녀의 사망사건의 진실은 무엇일까? 모녀는 그날 밤, 왜 그 시간에 집을 나왔고, 어디를 향해갔던 걸까? 연출 정재원, 글·구성 신진주.


[Queen 박소이기자] 사진 SBS ’그것이 알고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