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6 22:45 (월)
 실시간뉴스
황선우, 수영 자유형 100m 아시아新…한국 최초 올림픽 결승 진출 
황선우, 수영 자유형 100m 아시아新…한국 최초 올림픽 결승 진출 
  • 이광희 기자
  • 승인 2021.07.28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영 황선우가 28일 오전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100m 자유형 준승전에서 힘차게 헤엄치고 있다. 이날 황선우는 남자 수영 100m 자유형 준결승에서 3위로 골라인에 들어와 100m 자유형 47초 56으로 한국, 아시아 신기록을 갱신했다.
수영 황선우가 28일 오전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100m 자유형 준승전에서 힘차게 헤엄치고 있다. 이날 황선우는 남자 수영 100m 자유형 준결승에서 3위로 골라인에 들어와 100m 자유형 47초 56으로 한국, 아시아 신기록을 갱신했다.

'한국 수영의 희망' 황선우(18·서울체고)가 아시아신기록을 세우고 한국 수영 최초로 올림픽 남자 자유형 100m 결승에 진출했다. 

남자 사브르대표팀은 이집트에 승리하며 단체전 준결승에 안착했다.

황선우는 28일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수영 남자 자유형 100m 준결승 1조에 출전, 47초56로 터치 패드를 찍었다.

전날 예선에서 한국 기록(47초97)을 새로 쓴 황선우는 하루 만에 자신의 기록을 경신한 것은 물론, 중국 닝저타오가 2014년 자국 대회에서 작성한 아시아 최고 기록(47초65)을 0.09초 앞당기며 아시아신기록을 수립했다.

또 한 번의 큰일을 해낸 황선우는 준결승에 나선 전체 16명 중 4위로 상위 8명이 겨루는 결승에 진출했다. 한국 선수가 올림픽 자유형 100m 결승에 진출한 것은 황선우가 처음이다.

3번 레인에서 출발한 황선우는 초반부터 페이스를 끌어 올렸다. 초반 50m를 22초55, 6위로 통과했다. 전날 예선보다 0.68초 빠른 기록이었다.

황선우는 나머지 50m에서도 뒤처지지 않고 역영을 펼치며 3위로 들어왔다. 1위를 차지한 미국의 카엘렙 드레셀과는 불과 0.33초 차이였다.

기세를 올린 황선우는 29일 오전 11시37분 열리는 결승에서 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단체전 금메달을 노리는 남자 사브르대표팀은 8강서 이집트에 45-39로 승리하고 4강에 올랐다.

오상욱(25·성남시청), 김정환(38), 구본길(32·이상 국민체육진흥공단)이 나선 한국은 시종일관 여유있게 경기를 풀어가며 7라운드까지 35-28로 앞섰다.

그러나 8라운드에서 이집트의 추격을 허용하며 3점 차까지 쫓겼다. 하지만 한국은 역전을 허용하지 않았고 마지막 9라운드에서 오상욱이 이집트의 추격을 뿌리치고 한국을 4강에 올려놨다.

한국은 오후 1시40분에 독일과 결승진출을 놓고 다툰다.

배드민턴 김가은(23·삼성생명)은 싱가포르의 여지아민에게 세트스코어 2-0(21-13 12-14)으로 승리하며 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다.

유도 김성연(30·광주도시철도공사)은 여자 70㎏급 32강에서 카메룬의 A.아레이 소피나를 만나 한판승으로 16강에 올랐으나 16강에서 오스트리아의 미카엘라 폴레레스에게 연장에서 안다리후리기 절반패를 당해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양궁에서도 아쉬운 소식이 들렸다. 장민희(22‧인천대)가 여자 개인전 64강전에서 아말 아담(이집트)을 6-0으로 가볍게 꺾고 32강에 진출했지만 32강에서 일본의 나카무라 미키에게 2-6으로 패해 16강행이 좌절됐다.

남자 탁구 간판 정영식(29·미래에셋)도 세계 1위 중국의 판전둥을 만나 분전했지만 0-4로 완패, 8강에서 중도하차했다.

[Queen 이광희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