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4 22:30 (월)
 실시간뉴스
[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전, 이탈리아 꺾고 2연패 금자탑…한국 금4
[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전, 이탈리아 꺾고 2연패 금자탑…한국 금4
  • 이광희 기자
  • 승인 2021.07.28 2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펜싱 오상욱, 구본길, 김정환, 김준호가 28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 결승전 이탈리아와의 경기에서 승리한 뒤 태극기를 펼쳐보이고 있다. 
펜싱 오상욱, 구본길, 김정환, 김준호가 28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 결승전 이탈리아와의 경기에서 승리한 뒤 태극기를 펼쳐보이고 있다. 

‘세계랭킹 1위’ 한국 펜싱 남자 사브르 대표팀이 이탈리아를 꺾고 금메달을 획득, 올림픽 단체전 2연패 금자탑을 들어올렸다. 

오상욱(25·성남시청), 김정환(38·국민체육진흥공단), 구본길(32·국민체육진흥공단), 김준호(27·화성시청)로 구성된 남자 사브르 대표팀은 28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B홀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남자 사브르 단체전 결승에서 세계랭킹 3위 이탈리아에 45-26으로 승리, 정상에 올랐다. 이번 대회 펜싱 첫 금메달이자 한국 선수단 4번째 금메달.

세계 최강의 한국 사브르 대표팀은 지난 2012 런던 대회에 이어 2연패에 성공했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당시에는 사브르 단체전이 열리지 않았다. 디펜딩 챔피언이 정상을 지킨 결과가 됐다. 

김정환과 구본길은 런던에 이어 다시 한 번 올림픽 금메달을 목에 거는 영광을 누렸다. 오상욱과 김준호는 첫 번째 올림픽 금메달이다. 

한국 남자 사브르 대표팀은 '세계 최강'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개인전 세계 1위 오상욱을 필두로 김정환(7위), 구본길(10위), 김준호(20위) 등 정상급 선수들이 포진해 있다. 이들은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세계선수권 3연패,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 등 전리품들이 상당하다. 

막강한 멤버를 앞세운 한국은 8강에서 이집트, 4강에서 독일을 누르고 결승에 진출했다. 그리고 마지막 무대는, 시시할 정도로 한국의 압도적인 승리였다.  

결승전 1라운드는 '맏형' 김정환이 출전, 5-4로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이어 에이스 오상욱이 2라운드에서 라운드 스코어 5-0으로 완승, 10-4로 격차를 벌렸다.

한국의 기세는 무서웠다. 3라운드에서 구본길이 5-2, 4라운드에서 김정환이 5-1로 상대를 압도했고 경기는 20-7까지 벌어졌다.

한국의 초반 기세에 이탈리아는 속수무책이었다. 6라운드에서 오상욱이 고전하기도 했지만 뒷심을 뽐내며 두 자릿수 격차를 유지했다.

35-20으로 앞서가던 한국은 8라운드에서 김정환 대신 김준호를 투입했다. 이번 대회 첫 출전이었음에도 라운드 스코어 5-1로 맹활약했다.

최종 9라운드에서는 마침표를 찍기 위해 에이스 오상욱이 나섰다. 오상욱이 득점할 때마다 이탈리아 선수들은 전의를 상실했고 대표팀은 환호했다. 결국 오상욱의 마지막 막고 찌르기로 만든 포인트와 함께 태극 검객들의 올림픽 2연패가 완성됐다. 

[Queen 이광희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