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8 11:45 (목)
 실시간뉴스
한국영화특선 ‘사도’…영조·사도세자·정조, 비극적 가족사 재조명
한국영화특선 ‘사도’…영조·사도세자·정조, 비극적 가족사 재조명
  • 이광희 기자
  • 승인 2021.08.01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사도’ 포스터 / EBS 한국영화특선
영화 ‘사도’ 포스터 / EBS 한국영화특선

오늘(8월 1일, 일요일) 밤 EBS 1TV <한국영화특선>은 이준익 감독 영화 <사도>가 방영된다.

송강호(영조), 유아인(사도세자), 문근영(혜경궁 홍씨) 주연, 전혜진(영빈), 김해숙(인원왕후), 박원상(홍봉한) 등이 열연한 영화 <사도>는 2015년 9월 개봉해 624만6,849명의 관객을 동원(KOBIS(발권)통계 기준)했다. 상영시간 125분, 12세 이상 관람가.

◆ 줄거리 : 재위기간 내내 왕위계승 정통성 논란에 시달린 영조는 학문과 예법에 있어 완벽한 왕이 되기 위해 끊임없는 노력을 기울인다. 뒤늦게 얻은 귀한 아들 세자만은 모두에게 인정받는 왕이 되길 바랐지만 기대와 달리 어긋나는 세자에게 실망하게 된다. 

아버지와 달리 예술과 무예에 뛰어나고 자유분방한 기질을 지닌 사도는 영조의 바람대로 완벽한 세자가 되고 싶었지만 자신의 진심을 몰라주고 다그치기만 하는 아버지를 점점 원망하게 된다. 왕과 세자로 만나 아버지와 아들의 연을 잇지 못한 운명, 역사상 가장 비극적인 가족사가 시작된다.

영화 ‘사도’ 스틸컷 / EBS 한국영화특선

◆ 해설 : 1,230만 <왕의 남자> 이준익 감독, 역사상 가장 비극적인 가족사를 재조명하다!

이준익 감독은 모두가 알고 있는 역사적 사건이지만 그 누구도 제대로 알지 못한 ‘사도’의 가족사에 집중하여, 어떤 순간에도 왕이어야 했던 아버지 ‘영조’와 단 한 순간만이라도 아들이고 싶었던 세자 ‘사도’의 이야기를 조선역사에 기록된 가장 비극적 가족사로 풀어냈다. 

<왕의 남자>를 비롯해 <황산벌>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 <평양성> 등 사극 장르에 일가견이 있는 그는 “약 250년 전 조선 왕조에서 일어난 비극적인 사건 ‘임오화변’에 대해 그리스 로마 신화, 셰익스피어의 어떤 비극보다도 더 참혹한 실화”라고 전하며 ‘사도’ 이야기를 재조명했다.

‘영조’와 ‘사도’ 그리고 ‘정조’에 이르기까지 3대에 걸친 인과관계를 그려내고 싶었다는 이준익 감독은 “56년의 이야기를 현재와 과거의 사건을 교차시키는 구성으로 두 시간 안에 담아낸다면 3대에 걸친 이야기를 풀어내기에 좋은 방법이 될 것이라 생각했다”며 새로운 구성을 취한 이유에 대해 밝혔다. 

특히 남다른 총명함으로 ‘영조’를 기쁘게 한 ‘사도’의 어린 시절부터 서로의 진심이 어긋나기 시작하는 ‘대리청정’과 두 사람의 갈등이 첨예해지는 ‘양위파동’, 그리고 이들을 둘러싼 가족들의 엇갈린 이해 관계를 밀도 있게 보여준다. 

이준익 감독과 <사도>를 통해 처음 호흡을 맞춘 송강호는 “<사도>의 이야기는 모두가 알고 있는 역사 속 실재했던 비극이지만, 이준익 감독의 따뜻한 시선이 더해져 새롭게 재탄생 했다”고 그에 대한 신뢰를 내비쳤다. 유아인은 “이준익 감독은 배우의 눈높이에서 작품을 바라보는 배려심과 칼날같이 매서운 통찰력을 지닌 분이다. 신뢰를 바탕으로 온전히 촬영에 집중할 수 있었다”며 소감을 전했다. 

역사를 바라보는 새로운 시각과 인간에 대한 애정 어린 시선을 담은 연출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아온 이준익 감독은 <사도>를 통해 역사의 재현을 넘어 현대를 살아가는 사람들과 소통할 수 있는 이야기를 선사한다.

영화 ‘사도’ 스틸컷 / EBS 한국영화특선
영화 ‘사도’ 스틸컷 / EBS 한국영화특선

◆ 이준익 감독 : 1987년 광고기획으로 영화계에 발을 디딘 이준익 감독은 파격적인 형식의 가족영화 <키드캅>을 연출한 이후 영화사 ㈜씨네월드를 운영해왔다. <간첩 리철진>, <아나키스트>, <달마야 놀자> 등의 흥행 작품 제작은 물론이고 <벨벳 골드마인>, <메멘토>, <헤드윅> 등 작품성 면에서 빼어난 외화들을 수입/배급하면서 영화를 바라보는 남다른 감각을 과시해왔다. 

2003년에는 퓨전사극이라는 새로운 장르를 연 <황산벌>을 제작/연출하여 전국 290만 관객을 동원한 바 있는 이준익 감독이 새롭게 도전하는 <왕의 남자> 역시 사극이다. <황산벌>이 실험정신이 가득한 퓨전사극이었다면 <왕의 남자>에서는 전작의 노하우를 살려 더욱 더 견고하고 짜임새 있게 표현될 정통 사극 드라마를 선보인다. 

가난과 천시에서도 삶의 유희를 즐겼던 광대들의 모습을 반영시킨 <왕의 남자>로 개봉 첫 주 전국 115만(서울 21만, 전국 84만)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으며, 개봉 9일 만에 200만을, 그리고 개봉 두 달여 만인 2006년 3월 5일 1175만명을 돌파함으로써 <태극기 휘날리며>(1174만 6000명)가 기록했던 역대 흥행 기록을 경신하는 신기록을 세웠다. 

이후 <라디오 스타>(2006), <즐거운 인생>(2007), <님은 먼곳에>(2008),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2010), <평양성> (2010), <소원>(2013) 등을 발표했다. 최근작으로 송강호, 유아인 주연 <사도>(2015), 윤동주의 삶을 그린 <동주>(2016), <박열>(2017), <변산>(2017), <자산어보>(2021) 등이 있다. [※ 참고자료 : EBS 한국영화특선]

한국 영화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만나 볼 수 있는 프로그램 EBS ‘한국영화특선’은 매주 일요일 밤 10시 35분에 방송된다.

[Queen 이광희 기자] 사진 = EBS 한국영화특선 ‘사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