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19 22:10 (목)
 실시간뉴스
[올림픽] 여자 배구 45년 만에 메달 도전 … 김연경 28점 활약하며 터키 꺾어
[올림픽] 여자 배구 45년 만에 메달 도전 … 김연경 28점 활약하며 터키 꺾어
  • 김원근 기자
  • 승인 2021.08.04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구 김연경이 4일 오전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8강 대한민국과 터키의 경기에서 득점을 획득한 후 기뻐하고 있다. (사진 뉴스1)
배구 김연경이 4일 오전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8강 대한민국과 터키의 경기에서 득점을 획득한 후 기뻐하고 있다. (사진 뉴스1)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이 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 동메달 이후 45년 만에 메달에 도전한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여자 배구대표팀(세계랭킹 13위)은 4일 오전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8강 터키(4위)와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2(17-25 25-17 28-26 18-25 15-13)로 이겼다.

이로써 여자배구는 2012 런던 올림픽 4위 이후 9년 만에 4강 진출에 성공했다. 당시 한국은 동메달결정전에서 일본에 져 4위에 자리했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는 8강서 탈락했다.

이날 한국은 에이스 김연경이 28점으로 공격을 이끌었고 양효진이 16점, 박정아가 11점으로 힘을 보탰다.

출발은 좋지 않았다. 한국은 경기 초반 상대의 높이 있는 공격에 고전하며 4-8로 끌려갔다. 박정아, 김연경의 연속 득점으로 추격에 나선 한국은 김연경의 쳐내기 공격으로 8-9까지 추격했다.

한국은 김수지의 서브에이스로 9-9까지 따라갔지만 터키도 곧바로 연속 득점을 내며 흐름을 빼앗겼다. 스코어는 순식간에 9-13까지 벌어졌다. 김연경의 스파이크마저 코트 밖으로 벗어나는 등 10-17까지 밀렸다. 한국은 1세트를 17-25로 내줬다.

그러나 2세트 초반 흐름이 완전히 바뀌었다. 한국은 박정아, 김연경의 공격이 살아나며 8-4로 리드를 잡았다.

곧이어 침묵하던 김희진의 백어택이 터지고 김연경의 연속 득점이 나오면서 12-6까지 점수를 벌렸다. 김연경이 폭발한 한국은 16-7까지 스코어를 벌렸고 양효진의 다이렉트킬 등을 묶어 2세트를 가져갔다.

승부처는 3세트였다. 수비 집중력에 이은 김연경의 해결사 능력이 살아나며 5-1까지 앞섰다.

13-9로 도망가던 한국은 리시브가 흔들리면서 15-15, 동점을 허용했다. 라바리니 감독이 작전 타임으로 상대 흐름을 끊었고, 곧바로 김연경의 스파이크로 다시 리드를 잡았다. 

팽팽한 승부에서 박정아의 활약이 빛났다. 연속 스파이크로 18-18을 만든 그는 에다 에르뎀의 스파이크를 막아내며 포효했다.

에이스 김연경의 연속 득점으로 23-21로 앞선 한국은 뒷심을 발휘, 3세트도 따냈다. 한국은 24-25에서 박정아의 스파이크가 터지며 듀스를 만들었고 곧이어 김희진의 블로킹으로 다시 앞섰다. 상대 범실로 27-26으로 앞선 한국은 박정아의 쳐내기로 중요했던 3번째 세트를 가져갔다.

터키도 그대로 무너지지 않았다. 4세트에 특유의 높이가 살아나며 흐름을 가져갔고, 한국은 3-9까지 뒤졌다.

한국은 '젊은 피'들의 투입하며 추격에 나섰다. 라바리니 감독은 안혜진, 정지윤, 박은진 등을 투입했고 이들은 활약으로 12-14까지 따라 붙었다. 그러자 터키도 선수 교체로 분위기를 끊었고 스코어는 순식간에 14-20이 됐다. 승부는 결국 5세트로 향했다.

파이널세트에서도 치열한 승부가 펼쳐졌다.

한국은 3-4에서 상대에게 서브득점을 내주며 리드를 빼앗겼지만 곧바로 박정아의 득점과 김희진의 블로킹으로 5-6까지 추격했다.

살얼음판 승부서 한국의 정신력이 빛을 발했다. 9-10에서 김연경의 쳐내기로 다시 균형을 맞췄고 김연경의 다이렉트킬로 11-10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김연경의 스파이크가 다시 터지며 2점 차까지 달아났다. 상대의 공격 범실까지 나오며 승기를 잡은 한국은 김연경의 득점으로 매치포인트에 도달했다.

결국 한국은 14-13에서 김연경의 스파이크로 경기를 마무리 했다.

9년 만에 4강에 오른 한국은 6일 브라질-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 승자와 결승 진출을 다툰다.

 

[Queen 김원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