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9 06:35 (토)
 실시간뉴스
‘PSG 이적’ 메시, 암호화폐 투자 대열 동참…연봉 일부 ‘코인’ 받아
‘PSG 이적’ 메시, 암호화폐 투자 대열 동참…연봉 일부 ‘코인’ 받아
  • 이광희 기자
  • 승인 2021.08.13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 = 라오넬 메시 인스타그램
사진출처 = 라오넬 메시 인스타그램

축구스타 리오넬 메시(34)도 암호화폐 투자 대열에 합류했다.

로이터통신은 메시의 파리 생제르맹(PSG) 입단 계약에 암호화폐(가상화폐)도 포함돼 있어 암호화폐 투자 대열에 합류했다고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메시는 최근 스페인 FC바르셀로나를 떠나 PSG와 3년 옵션이 포함된 2년 계약을 체결했다.

PSG는 이날 "메시의 연봉 패키지에 암호화폐가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PSG는 정확한 숫자는 공개하지 않았지만 금액이 상당하고 덧붙였다.

메시는 연봉 4100만 달러(475억원), 계약금 3000만 달러(347억원)에 사인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중 상당 부분이 암호화폐라는 얘기다.

PSG는 PSG코인이라는 자체 암호화폐를 발행하고 있다. 팬들이 이를 이용, 유니폼 등을 산다.

세계적 유명 축구 클럽 중 자체 암호화폐를 발행하고 있는 구단은 PSG와 FC바르셀로나 등이다. 잉글랜드 프리미어 리그 챔피언 맨체스터 시티와 이탈리아 AC 밀란 등은 연내 발행할 예정이다.

PSG는 이미 PSG코인 사업으로 수익을 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잭 도시 트위터 설립자, 세계적 래퍼 제이지에 이어 메시도 암호화폐 투자 대열에 합류했다고 평가했다.

한편 PSG는 메시가 클럽에 합류할 것이라는 보도 이후 PSG코인 거래량이 급증했다고 밝혔다.

[Queen 이광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