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5 13:00 (토)
 실시간뉴스
[EBS 건축탐구-집] 은퇴·퇴사 가족 ‘세컨드 하우스’…서울대 건축학과 교수 서재 ‘소운’
[EBS 건축탐구-집] 은퇴·퇴사 가족 ‘세컨드 하우스’…서울대 건축학과 교수 서재 ‘소운’
  • 이광희 기자
  • 승인 2021.09.14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하고, 쉬고, 사랑하라 / EBS ‘건축탐구-집’
일하고, 쉬고, 사랑하라 / EBS ‘건축탐구-집’

오늘(9월 14일, 화요일) EBS 1TV <건축탐구-집>은 ‘일하고, 쉬고, 사랑하라’ 편이 방송된다.

은퇴하고 퇴사한 가족에게 인생 2막을 선물한 집. 

가평 설악면에 은퇴한 아빠 손지영 씨와 퇴사한 딸 손경선 씨가 인생 2막을 준비하고 있는 세컨드 하우스! 25평의 작은 세컨드 하우스지만 삼면에 큰 문을 내어 밖으로 언제든지 들고 날 수 있도록 했고 삼면에 덱을 설치해 공간을 확장하도록 했다. 또한 집과 마주한 작은 야산과 계곡은 가족들의 휴식처이자 텃밭이 있는 보물창고다.

목공으로 가족이 함께 사용할 수 있는 부엌을 만들고, 땅에서 90cm 정도 집을 들어 올려 습도와 벌레의 침입을 막는 Crawl Spaces Ventilation Systems(마루 밑 공간을 통한 환기) 아이디어까지…. 작지만 가족들 생활의 지혜가 담긴 집! 가족과 소통하고, 이웃과 소통하고, 자연과 소통하는 노란 집은 과연 어떤 모습일까? 

일, 쉼, 명상 건축가가 사랑한 서재.

경기도 여주시에 서재를 직접 지은 서울대 건축학과 김승회 교수! 홀로 고요히 집중할 수 있는 작업 공간을 원한 건축가의 위시리스트가 실현된 집이다. 수많은 유명 주택부터 공공건축물까지 건축계 주목받는 건축가인 김승회 교수의 서재는 과연 어떤 모습일까?

외벽부터 남다른 브라질산 이페(ipe)나무와, 목재 모양으로 만든 콘크리트를 조화시킨 외벽. 11년이란 세월이 지나며 나무와 콘크리트는 마치 하나의 재질인 것처럼 자연스럽게 융화되었다. 집안 구석구석 의미와 목적이 담긴 건축가의 서재는 일과 쉼, 그리고 추억이 집의 생명력을 불어넣는다.

모든 사람들이 한 번씩은 꿈꾸는 세컨드 하우스! EBS 건축탐구 집 <일하고, 쉬고, 사랑하라> 편에서는 건축가 임형남, 김창균 소장님이 도전과 꿈, 그리고 휴식이 공존하는 집을 찾아가 본다.

일하고, 쉬고, 사랑하라 / EBS ‘건축탐구-집’
일하고, 쉬고, 사랑하라 / EBS ‘건축탐구-집’

■ 은퇴&퇴사, 가족에게 인생 2막을 선물한 집

가평 설악면에 푸른 숲과 어우러진 노란 집이 있다. 은퇴한 아빠 손지영 씨와 퇴사한 딸 손경선 씨가 인생 2막을 준비하고 있는 세컨드 하우스.

서울대병원 영상의학과의 공간디자이너로 일했던 손지영 씨는 평생 몸 바쳤던 직장을 은퇴하고 은퇴 증후군에 빠졌다. 공허함과 상실감이 밀려올 때쯤 그는 세컨드 하우스에서 뚝딱뚝딱 목공예로 다양한 물건을 만들고 푸르른 자연을 즐기고 이웃과 교류하며 은퇴 후 우울감을 극복했다.

첫째 딸 경선 씨 역시 놀이공원에 근무하며 지난 10년간 주말도 없이 일에 빠져 살다 지친 생활이 반복되면서 퇴사를 결심했다. 그리고 시작된 시골 생활. 아빠가 만들어준 전원주택에서 수제 막걸리를 빚으며 이젠 로컬푸드 사업이라는 새로운 꿈도 꾸게 되었다.

25평의 작은 세컨드 하우스지만 삼면에 큰 문을 내어 밖으로 언제든지 들고 날 수 있도록 했고 삼면에 덱을 설치해 공간을 확장시키도록 했다. 또한 집과 마주한 작은 야산과 계곡은 가족들의 휴식처이자 텃밭이 있는 보물창고다. 

목공으로 가족이 함께 사용할 수 있는 부엌을 만들고, 땅에서 90cm 정도 집을 들어 올려 습도와 벌레의 침입을 막는 Crawl Spaces Ventilation Systems(마루 밑 공간을 통한 환기) 아이디어까지…. 작지만 가족들 생활의 지혜가 담긴 집! 가족과 소통하고, 이웃과 소통하고, 자연과 소통하는 노란 집은 과연 어떤 모습일까?

일하고, 쉬고, 사랑하라 / EBS ‘건축탐구-집’
일하고, 쉬고, 사랑하라 / EBS ‘건축탐구-집’

■ 일, 쉼, 명상… 건축가가 사랑한 서재

가파른 지형에 주목받지 못했던 땅을 골라 간절한 소망이었던 서재를 직접 지은 서울대 건축학과 김승회 교수! 하얀 구름이라는 ‘소운(素雲)’은 홀로 고요히 집중할 수 있는 작업 공간을 원한 건축가의 위시리스트가 실현된 집이다.

수많은 유명 주택부터 공공건축물까지 건축계 주목받는 건축가인 김승회 교수의 서재는 과연 어떤 모습일까? 집의 외벽부터 남다르다. 세월이 지나도 반영구적으로 지속되고 변형이 없는 브라질산 이페(ipe)나무와, 목재 모양으로 만든 콘크리트를 조화시킨 외벽. 11년이란 세월이 지나며 나무와 콘크리트는 마치 하나의 재질인 것처럼 자연스럽게 융화되었다.

이 이페(ipe)나무와 콘크리트는 집 내부에서도 연속되는데, 내부에선 마당인 거실에 외부와 똑같은 재료를 써서 공간의 의미를 확장했다. 또 통창을 통해 거실과 바깥의 누마루가 만나 외부와 내부를 연결하고 마치 유생들이 풍경을 감상하던 병산서원의 만대루처럼 풍류와 여유를 느끼도록 했다.

무엇보다 김 교수가 15년간 꿈꾸던 서재는 전체 공간의 끝인 2층에 두었다. 지나가는 움직임에 방해받지 않고 오직 작업에만 몰두할 수 있는 위치. 특히 서재엔 1.8m 책상과 필기도구들뿐. 또한 마치 좁은 골목을 지나듯 60cm 폭의 좁은 계단과 벽면에 책장을 붙인 서가는 작은 공간을 넓게 사용할 수 있는 아이디어가 돋보인다.

여주 서재는 신경 쓰지 않으면 지나칠 수 있는 비밀 공간이 있다. 하얀 벽면처럼 보이는 미닫이문을 열면 마루와 욕조가 등장한다. 통창을 통해 자연과 계절의 변화를 만끽하며 목욕과 휴식을 취할 수 있는 독창적인 공간. 집 안 구석구석 의미와 목적이 담긴 건축가의 서재는 일과 쉼, 그리고 추억이 집의 생명력을 불어넣는다.

EBS 건축탐구-집 <일하고, 쉬고, 사랑하라> 편은 14일 오후 10시 45분에 방송된다.

[Queen 이광희 기자] 사진출처 = EBS ‘건축탐구-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