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5 12:25 (토)
 실시간뉴스
백신 1차 접종률, OECD 최하위권→17위 '껑충' ... 접종 완료율은 아직 40%
백신 1차 접종률, OECD 최하위권→17위 '껑충' ... 접종 완료율은 아직 40%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9.15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OECD 국가들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률(그래프출처='아워월드이인데이터' 갈무리)
일부 OECD 국가들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률(그래프출처='아워월드이인데이터' 갈무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률이 경제개발협력기구(OECD) 38개국 중 최하위권에서 17번째로 뛰어올랐다. 초반에는 백신 확보에 어려움을 겪어 접종률이 낮았으나 백신 수급 상황이 어느정도 해결되면서 접종률이 빠른 속도로 상승했다.

특히 현재 백신 접종 속도를 유지한다면 이번 주 1차 백신 접종률이 70%를 넘어 해당 순위는 더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지난 13일 기준 국제 통계사이트 '아워월드인데이터'에 따르면 38개 OECD 회원국 가운데 전체 인구 중 최소 1회 이상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비율은 포르투칼이 약 87%로 1위를 차지했다.

포르투칼 다음으로는 아이슬란드와 스페인이 각각 약 82%와 약 80%로 나타났다. 미국은 약 62%로 21번째를 기록했다. 그밖에 2021년 초 코로나19 백신 접종 속도가 가장 빨랐던 영국과 이스라엘은 약 71%와 69%로 최근 코로나19 백신 접종속도가 크게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의 경우 지난 5월 OECD국가 38개국들 중 거의 최하위였으나 약 3개월만에 중간 이상으로 올라섰다.

인구의 50% 이상이 백신을 한 차례 이상 접종한 국가는 32개 국가였고, 모든 OECD 회원국이 전 세계 평균(약 42%)를 상회했다.

OECD국가 중 백신 접종을 완료한 비율 또한 포르투칼이 81%로 가장 높았다. 2위와 3위 또한 마찬가지로 아이슬란드와 스페인이 각각 77%와 76% 수준을 기록했다.

1차 접종률을 높이는 것도 좋지만 코로나19 백신으로부터 제대로 보호받기 위해서는 2차 접종까지 마치는 것도 중요하다. 우리나라의 경우 1차와 2차 접종 비율의 차이가 약 26%로 OECD국가 중에서도 매우 높은 수준이었다. 다만 2차 접종은 백신 접종이 진행되면서 1차 접종률과 함께 올라갈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나라보다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률이 앞선 국가들 중 1차 접종률과 백신 접종을 완료한 비율의 차이가 10%이상 나는 국가는 핀란드와 프랑스 뿐이었다. 그러나 이 두 국가도 각각 17%와 10% 차이로 우리나라의 26%에 비해 1·2차 접종 간격이 크게 적은 수준이었다.

한편 14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자는 82만5438명 증가해 누적 3397만 9519명을 기록했다. 통계청 2020년 12월 말 주민등록인구현황인 5134만9116명 인구 대비 66.2%다. 신규 2차 접종 완료자는 41만2119명으로 누적 2048만5521명이다. 이날 전 국민 대비 접종 완료율은 39.9%로 나타났다.

방역 당국은 백신 1차 접종률이 66%를 넘어서며 이번 주 중으로 70% 달성이 가능하다고 밝힌바 있다.

 

[Queen 김정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