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9 00:55 (목)
 실시간뉴스
故 김홍빈 대장 ‘대한민국 산악대상’ 수상…‘산악인의 날 기념식’ 폐막
故 김홍빈 대장 ‘대한민국 산악대상’ 수상…‘산악인의 날 기념식’ 폐막
  • 이광희 기자
  • 승인 2021.09.15 2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도 산악인의 날 기념식' 및 '제20회 대한민국 산악상 시상식' 기념사진. (제공= 대한산악연맹)
'2021년도 산악인의 날 기념식' 및 '제20회 대한민국 산악상 시상식' 기념사진. (제공= 대한산악연맹)

장애인 최초 히말라야 8000m 이상 14좌를 완등한 고(故) 김홍빈 대장이 대한민국 산악대상을  수상했다.

사단법인 대한산악연맹(회장 손중호)은 15일 서울 파크하비오 호텔에서 '2021년도 산악인의 날 기념식 및 제20회 대한민국 산악상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각 분야별로 가장 뛰어난 업적을 남긴 산악인을 발굴하고 포상하는 2021년도 산악인의 날 기념식 및 제20회 대한민국 산악상 시상식은 산악대상과 스포츠클라이밍상, 고상돈특별상 부문으로 나뉘어 시상이 진행됐다.

수상결과, 고상돈기념사업회에서 수여하는 고상돈특별상 부문은 국제대회 및 국가대표 감독 및 코치를 역임하며 대한민국 스포츠클라이밍 발전에 기여한 박수호(고상돈특별상) 심판이 수상했다.

스포츠클라이밍상 부문은 스포츠클라이밍 국가대표 선수로써 2019 IFSC 스포츠클라이밍 리드부문 월드랭킹 1위, 2020 도쿄올림픽 스포츠클라이밍 결승진출(8위)로 대한민국 스포츠클라이밍을 널리 알린 서채현(스포츠클라이밍상)선수가 수상했다. 

또한, 가장 영광스런 대한민국 산악대상은 장애인 세계 최초로 히말라야 8,000m 이상 14봉을 등정한 故김홍빈(산악대상) 대장이 수상했다.

손중호 대한산악연맹 회장은 “어려운 시기에 맞이하는 산악인의 날이기에 대한민국의 산악발전을 위해 이바지한 모든 선후배님들의 희생과 헌신이 특별하게 다가온다”며 “내년 60주년을 앞두고 이 전대미문의 위기를 벗어나 다시 한 번 도약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기념식 및 시상식은 대한산악연맹 유튜브(KAF TV)를 통해 라이브스트리밍으로 생중계로 진행되었으며, 등산관련 콘텐츠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한사랑산악회’가 홍보대사로 위촉되어 위촉장을 수여받았다.

[Queen 이광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