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2 05:50 (토)
 실시간뉴스
송새벽·이시영 ‘위험한 상견례’…말리면 말릴수록 붙는다? [한국영화특선]
송새벽·이시영 ‘위험한 상견례’…말리면 말릴수록 붙는다? [한국영화특선]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1.09.26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BS 한국영화특선 ‘위험한 상견례’ 포스터 / 네이버 영화정보
EBS 한국영화특선 ‘위험한 상견례’ 포스터 / 네이버 영화정보

오늘(9월 26일, 일요일) 밤 EBS 1TV ‘한국영화특선’에서는 김진영 감독 영화 <위험한 상견례>가 방영된다.

송새벽(현준), 이시영(다홍), 백윤식(영광), 김수미(김영옥)이 주연 출연하고 김응수(세동), 박철민(대식), 김정난(김현아), 정성화(운봉) 등이 열연한 영화 <위험한 상견례>는 2011년 3월 개봉해 누적관객 259만5,625명을 동원(KOBIS(발권)통계 기준)했다. 상영시간 118분, 12세 이상 관람가.

◆ 줄거리 : 말리면 말릴수록 붙는다? … 피할 수 없는 한판 승부

‘현지’라는 가명으로 활동하고 있는 순정만화 작가인 전라도 순수 청년 현준. 펜팔에서 만난 경상도 아가씨 다홍과 알콩달콩 연애하며 사랑을 키워가던 그는 아버지의 강요로 선을 봐야 한다는 다홍의 말에 그녀와 결혼을 결심한다.

하지만 뼛속까지 경상도 남자인 다홍의 아버지로 인해 현준은 전라도 남자임을 감춰야 되는 상황이 벌어지는데…. 서울말 특별 과외를 거쳐 압구정남으로 변신한 현준. 드디어 결혼을 승낙 받기 위해 부산에 위치한 다홍의 집으로 향하고, 다홍 가족과 대면한다.

왠지 음침한 다홍의 오빠 운봉을 시작으로 호시탐탐 현준의 흉을 찾으려는 노처녀 고모 영자, 경부선 밖은 나가본 적 없는 우아한 서울 여자인 어머니 춘자, 첫 만남에 악수 대신 야구공을 던지는 초강력 적수 아버지 영광, 거기에 언제 뒤따라 왔는지 현준의 아버지가 스파이로 보낸 형 대식까지…. 과연 현준은 이 모든 난관을 헤치고 다홍과 사랑을 이뤄낼 수 있을까?

EBS 한국영화특선 ‘위험한 상견례’ 스틸컷 / 네이버 영화정보
EBS 한국영화특선 ‘위험한 상견례’ 스틸컷 / 네이버 영화정보

◆ 해설 : 독특한 목소리와 맛깔스러운 연기로 ‘제2의 송강호’라 불리며, 충무로의 라이징 스타로 영화 팬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고 있는 배우 송새벽. 영화 <홍길동의 후예>로 다재다능한 여배우로서의 능력을 인정받은 배우 이시영과의 동반 캐스팅으로 촬영 전부터 화제를 모았던 <위험한 상견례>는 지역 감정이 팽배했던 80년대를 배경으로 전라도 로미오 현준(송새벽 분)과 경상도 줄리엣 다홍(이시영 분)이 가족들의 반대에도 불구, 결혼에 골인하기 위해 고군분투를 벌이는 로맨틱 코미디이다.

* 사랑을 쟁취하기 위한 한 남자의 코믹 어드벤쳐!
* 송새벽+이시영 위험한 커플로 만난 충무로의 HOT한 기대주!
* 대한민국 대표 연기파 배우들의 변화무쌍 코믹연기 대방출!
* <가문의 영광><7급 공무원>의 계보를 잇는 2011년 초대박 코미디 영화!

EBS 한국영화특선 ‘위험한 상견례’ 스틸컷 / 네이버 영화정보
EBS 한국영화특선 ‘위험한 상견례’ 스틸컷 / 네이버 영화정보

◆ 김진영 감독 : 당대의 시트콤 <순풍산부인과>를 연출하며 방송가에서 이름을 날리다가 영화의 꿈을 안고 충무로로 건너와 <아기와 나>로 데뷔했다. 두 번째 장편 연출작 <청담보살>에서 수많은 까메오 출연 섭외를 직접 해낸 그의 마당발은 20여년 방송과 영화를 아우르는 그의 이력을 말해준다.

▷ 김진영 감독 필모그래피 : 아기와 나(2008), 청담보살(2009), 위험한 상견례(2011), 음치클리닉(2012), 위험한 상견례 2(2015) [※ 참고자료 : EBS 한국영화특선]

한국 영화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만나 볼 수 있는 프로그램 EBS ‘한국영화특선’은 매주 일요일 밤 10시 20분에 방송된다.

[Queen 이주영 기자] EBS 한국영화특선 ‘위험한 상견례’ 네이버 영화정보 포스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