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4 03:40 (일)
 실시간뉴스
국제유가, 공급차질 우려 상승 WTI 0.9%↑…금값은 또 하락
국제유가, 공급차질 우려 상승 WTI 0.9%↑…금값은 또 하락
  • 이광희 기자
  • 승인 2021.09.25 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 증권정보
네이버 증권정보

국제유가가 허리케인 아이다로 인한 공급 차질 여파로 4거래일 연속 올랐다. 

24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미국 서부텍사스원유(WTI) 11월 인도분은 68센트(0.9%) 상승한 배럴당 73.98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7월 13일 이후 최고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북해 브렌트유 11월물은 84센트(1.%) 올라 배럴당 78.09달러로 체결됐다. 2018년 10월 이후 거의 3년 만에 최고 수준을 이어갔다.

주간으로 WTI와 브렌트는 3%, 3.7%씩 올랐다. WTI는 5주째, 브렌트는 3주째 상승했다.

지난 8월 말 허리케인 아이다의 여파가 한 달째 이어진 셈이다. 리스태드에너지의 루이즈 딕슨 시니어 애널리스트는 "공급 차질의 여파가 지속되며 정유 수요를 맞추기 위해 원유 재고를 계속 끌어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연료 수요는 팬데믹(전염병 대유행) 이전 수준으로 회복됐다.

미 에너지정보청(EIA)에 따르면 지난주 원유재고는 350만배럴 감소한 4억1400만배럴로 2018년 10월 이후 최저로 내려왔다. 

한편 국제금값은 전날에 이어 또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물 국제 금값은 온스당 1747.30 달러로 0.14% 떨어졌다.

[Queen 이광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