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8 02:15 (금)
 실시간뉴스
뉴욕증시, 국채금리 상승에 혼조 마감…다우·S&P↑ 나스닥 0.5%↓
뉴욕증시, 국채금리 상승에 혼조 마감…다우·S&P↑ 나스닥 0.5%↓
  • 이광희 기자
  • 승인 2021.11.24 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증시 / 네이버 증권정보
뉴욕증시 / 네이버 증권정보

미국의 국채금리 상승에 뉴욕증시 3대 지수가 4거래일째 지수별 혼조세를 보였다. 다우와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 지수는 상승 마감했지만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거래일 연속 하락했다.

23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다우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94.55포인트(0.55%) 상승해 3만5813.80에 거래를 마쳤다.

대형주 중심의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은 7.76포인트(0.17%) 올라 4690.70으로 체결됐다.

반면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79.62포인트(0.50%) 하락한 1만5775.14로 장을 마감했다.

이날 증시는 등락을 거듭하며 지수별로 혼조 양상을 띠었다. 미 국채수익률(금리)이 오르며 테슬라와 다른 대형 기술종목들을 끌어 내렸다. 투자자들이 금리 상승에 민감한 종목들을 팔고 에너지, 금융 등을 사면서 S&P500 성장주는 내리고 가치주는 올랐다.

전날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이 조 바이든 대통령의 재신임을 받으면서 내년 금리인상 전망이 커진 점이 계속해서 작용해, 국채금리는 상승세를 더했다.

인플레이션과 금리압박이 커지면 기업의 명목 매출증가분을 갉아 먹고 비용은 높아지며 이익은 쪼그라든다.

또, 금리 인상은 기업의 미래 현금흐름에 대한 현재 가치를 떨어 뜨려 기업가치(밸류에이션)에 타격이 불가피하다.

특히 밸류에이션이 높아진 기술주가 금리 인상에 취약하다. 테슬라와 마이크로소프트(MS)가 장중 대부분 하락하며 S&P500과 나스닥의 하락을 주도했다.

최근 금리상승은 증시에 매도 신호로 작용했고 투자자들은 고평가된 시장에서 차익을 실현할 이유를 찾았다고 CFRA리서치의 샘 스토발 최고투자전략가는 말했다.

이번주 추수감사절 연휴로 거래일수가 짧아지며 증시 변동성이 커졌다. 월가 공포를 보여주는 변동성지수는 1개월 넘게 만에 최고로 올랐다. 

S&P500의 11개 업종 가운데 3개는 내리고 나머지 8개는 올랐다. 에너지 3.04%, 금융 1.55%, 부동산 1.1%씩 상승해 가장 많이 올랐다. 재량소비 0.65%, 통신 0.4%, 기술 0.21% 내렸다.

골드만삭스, JP모간, 뱅크오브아메리카 등 은행들은 금리 상승의 수혜주다. 유가는 3%대로 뛰면서 1주일 만에 최고로 올랐다. 미국을 비롯한 원유소비국들이 수 천만 배럴에 달하는 전략적 비축유를 방출하기로 합의했지만, 시장 예상에 못 미친다는 평가에 유가는 되레 상승했다. 원유생산을 좌우하는 거대한 카르텔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맞대응을 유발할 전망에 힘이 더 실렸다. 

줌비디오는 전망 하향에 14% 폭락했다. 전기제품 유통체인 베스트바이는 공급망 문제로 4분기 매출 전망을 하향했고 주가는 12% 주저앉았다.

반도체 메이커 마이크로테크놀로지와 웨스턴디지털은 미즈호은행이 투자의견을 중립에서 매수로 상향하자 주가가 1.8%, 6.3%씩 올랐다.

한편 이번주 뉴욕 증시는 추수감사절 연휴로 목요일인 25일 휴장하고 금요일 26일은 조기 폐장한다.

[Queen 이광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