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7 18:30 (화)
 실시간뉴스
스마트 댐 안전관리 전담 ‘댐안전관리센터’ 개소
스마트 댐 안전관리 전담 ‘댐안전관리센터’ 개소
  • 이광희 기자
  • 승인 2021.11.25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 뉴딜 주요사업 ‘스마트 댐 안전관리’ 본격 추진
실시간 지능형 감시 등으로 댐 안전관리 체계 구축
대전 대덕구 한국수자원공사 본사 내 들어선 댐안전관리센터 내부. [환경부 제공]
대전 대덕구 한국수자원공사 본사 내 들어선 댐안전관리센터 내부. [환경부 제공]

스마트 댐의 안전관리를 전담하는 '댐안전관리센터'가 문을 열었다. 

환경부는 ‘스마트 댐 안전관리’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댐안전관리센터 개소식을 25일 오후 한국수자원공사 본사(대전 대덕구 소재)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디지털 뉴딜 주요사업인 ‘스마트 댐 안전관리’는 최신 정보통신기술을 도입하여 댐 안전관리 체계를 디지털화하고, 효율적인 재난예방 및 대응시스템을 마련하기 위한 사업으로, 환경부에서 디지털 뉴딜 대표과제로 추진 중이다. 이를 위해 국가 37개 댐(다목적댐 20개, 용수전용댐 14개, 홍수조절용댐 3개)을 대상으로 2025년까지 총사업비 1,061억 원을 투입한다. 

‘스마트 댐 안전관리’는 ①실시간 지능형 감시(스마트 모니터링), ②무인기(드론) 기반 안전점검, ③디지털 트윈 기반 플랫폼 구축·운영으로 국가중요시설인 국가 37개 댐에서 지진, 홍수 등 자연재해로부터 선제적 대응능력을 갖출 수 있도록 단계적으로 추진된다.

우선 위치기반시스템(GPS), 실시간 계측기를 활용해 기존 하루 1회 실시했던 댐 거동계측을 실시간 안전감시체계로 전환한다.

두 번째로 기존 육안진단에서 공중·수중 무인기를 이용한 비대면 3차원 영상분석으로 균열·누수 등 댐의 손상여부를 정밀하게 진단한다. 현재 국가 37개 댐 모두에 국산 무인기 도입이 끝났다.

마지막으로 디지털 트윈 기반 댐 안전관리 플랫폼을 구축하여 실시간 댐 지능형 관측(스마트 모니터링)을 통해 축적되는 빅데이터를 인공지능 기술로 분석하고, 무인기로 점검한 사진과 영상을 저장·관리·분석하여 댐 및 부속시설을 보다 체계적으로 감시한다. 

특히, 디지털 트윈 기술 도입으로 설계도면, 공사지, 시방서 등을 쉽게 조회할 수 있고, 각종 점검 및 보수·보강 이력 관리 조회가 가능해 댐 시설물 안전점검이 보다 효율적으로 시행된다.

또한, 지진, 홍수 등 자연재해에 대한 디지털 가상예측(시뮬레이션)을 통해 댐 시설물의 사전 안전점검은 물론, 비상 상황 발생 시 합리적인 의사결정을 지원하여 인명 및 재산피해의 최소화가 가능하다.

댐안전관리센터는 한국수자원공사 수자원시설처내에 설립되며 스마트안전과와 스마트 아이씨티(ICT) 등 2개과, 총 6명으로 구성된다.

이번 댐안전관리센터 개소식에서는 그간의 추진성과 및 미래비전을 공유하고, ‘스마트 댐 안전관리’를 위해 도입된 최첨단 장비(항공 및 수중 무인기, 위치기반시스템, 경사계 등)를 전시했다. 

이영기 환경부 물관리정책실장은 “이번 개소식을 시작으로 ’스마트 댐 안전관리‘를 통한 국민안전 실현과 디지털 국가 물관리를 선도하겠다”라며, “댐안전관리센터의 역할이 더욱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Queen 이광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