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1 13:30 (금)
 실시간뉴스
뉴욕증시 3대지수, 신종 변이 ‘오미크론’ 공포 폭락…다우 2.53%↓ ‘올 최대 낙폭’
뉴욕증시 3대지수, 신종 변이 ‘오미크론’ 공포 폭락…다우 2.53%↓ ‘올 최대 낙폭’
  • 이광희 기자
  • 승인 2021.11.27 0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증시 / 네이버 증권정보
뉴욕증시 / 네이버 증권정보

뉴욕 증시가 남아프라카공화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라19)의 새로운 변이 '오미크론(Omicron)' 출현  공포 우려로 3대 지수 모두 2% 이상 급락했다.

26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다우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905.04포인트(2.53%) 내려 3만4899.34로 장을 마감했다.

대형주 중심의 스탠더드앤푸어스(S&P)500은 106.84포인트(2.27%) 밀려 4594.62를,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53.57포인트(2.23%) 하락한 1만5491.66으로 거래를 마쳤다.

다우지수는 2020년 10월 28일(3.43%↓) 이후 일일 최대 하락률을 기록했고, S&P500지수는 지난 2월 25일(2.45%↓) 이후 최대 하락률을 보였다.

전날 뉴욕증시는 추수감사절 연휴로 휴장했고, 이날은 동부시간 오후 1시에 조기 폐장했다.

월가 공포를 보여주는 변동성 지수는 3월 초 이후 최고다.

이날 증시는 오미크론 변이 출현에 급락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남아프리카 지역에서 새로운 코로나19 변이가 감지됐다며 우려변이로 분류하고 이름을 '오미크론'으로 지정했다. 오미크론은 그리스 문자 알파벳 열다섯 번째 글자다. 당초 열세 번째 글자인 누(ν) 변이로 명명될 것을 예상했으나 WHO는 오미크론을 택했다.

변이 출현으로 백신에 대한 저항이 커질 위험이 있다고 과학자들은 경고했다. 새로운 우려 변이 출현에 미국, 캐나다, 유럽 등 세계 각국이 남아프리카공화국을 비롯한 인근 지역에 대한 여행제한 조치들을 내놨다.

변이 공포에 항공, 크루즈 등 경제재개 관련주는 일제히 주저 앉았다. 블랙프라이데이 쇼핑시즌이 변이 공포에 크게 부진할 것이라는 우려에 소매유통주는 2.04% 내렸다.

S&P500의 11개 업종은 헬스케어를 제외한 10개가 모두 1% 이상 내렸다. 화이자는 6.11% 급등했고 모더나는 20.57% 폭등했다.

이날은 추수감사절 다음날로 거래시간이 짧고 거래규모가 적었다는 점에서 매도세가 급격했을 가능성은 있다.

애틀란타 소재 글로벌투자의 키스 부찬 시니어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8번째 데자뷰같다"며 "이번 주말 이번 변이에 대한 뉴스가 많이 나오면서 호재인지 악재인지가 판단될 것이다. 연휴가 끝나고 거래가 재개되는 월요일 위험자산에 대한 선호도가 결정날 것"이라고 말했다.

[Queen 이광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