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2 00:05 (일)
 실시간뉴스
국제유가, 오미크론 공포 진정에 반등 WTI 2.6%↑…금값은 소폭 하락
국제유가, 오미크론 공포 진정에 반등 WTI 2.6%↑…금값은 소폭 하락
  • 이광희 기자
  • 승인 2021.11.30 0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유가가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과도한 반응으로 지난 주말 급락했다는 인식 등으로 소폭 반등했다.

29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미국 서부텍사스원유(WTI) 1월 인도분 선물은 전장 대비 1.80달러(2.6%) 상승해 배럴당 69.95달러를 기록했다.

런던 국제선물거래소(ICE)의 북해 브렌트유는 72센트(1%) 올라 배럴당 73.44달러로 체결됐다.

이날 유가는 증시 반등에 힘입어 전거래일 폭락을 다소 만회했다. 오미크론 변이 공포에 직전 거래일이었던 지난 26일 WTI는 13.1%, 브렌트유는 11.6% 주저 앉았다. 하루 낙폭으로 WTI와 브렌트유 모두 지난해 4월 이후 최대였다. 두 유종 모두 올해 9월 9일 이후 최저로 밀렸었다.

오미크론 변이와 백신 효능에 대한 연구가 진행되면서 공포심이 다소 가라앉으며 유가는 반등했다. 하지만 오미크론 불확실성이 여전한 가운데 이번주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의가 예정돼 관망세가 뚜렷했다.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반응이 과도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자산운용사 스위스쿼트는 지적했다. 상황이 악화하지 않으면 유가가 100일 이동평균선인 74달러로 회복이 가능할 것이라고 스위스쿼트는 전망했다.

하지만 오미크론 변이가 심각해지면 유가 70달러선이 붕괴할 수 있다. 그러면 OPEC의 공급 축소 가능성이 커지며 유가는 낙폭이 제한적일 수도 있다고 스위스쿼트는 덧붙였다.

한편 국제 금값은 달러강세 등 영향으로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COMEX) 12월물 금값은 전거래일보다 0.08%(1.50달러) 떨어진 온스당 1786.60달러에 거래됐다.

[Queen 이광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