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8 02:20 (금)
 실시간뉴스
[포토] 한해의 결실
[포토] 한해의 결실
  • 양우영 기자
  • 승인 2021.12.04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_양우영 기자
사진_양우영 기자

 

어쩐지 복잡하고 어수선한 채로 12월을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갈피 못 잡고 제자리걸음만 한 것은 아닌지 발자국까지 무거워지는 한해의 끝.

무거운 목덜미를 길게 내밀어보는데 감나무 가지 끝에 까치밥 몇 개가 보입니다. 

그래, 지금까지 잘 버텨왔으니 그걸로 되었다.

한해를 보내는 마음에도 까치밥을 남겨두려 합니다.

 

[Queen 글 / 사진_양우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