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1 04:45 (금)
 실시간뉴스
20대 만취녀에 폭행당한 40대 가장, 두번째 靑청원 ... "약 없인 잠 못 이뤄"
20대 만취녀에 폭행당한 40대 가장, 두번째 靑청원 ... "약 없인 잠 못 이뤄"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12.06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갈무리)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갈무리)

지난 7월 술에 취한 20대 여성에게 무차별 폭행을 당한 40대 가장이 가해자에 대한 엄벌을 촉구하는 청원글을 지난 9월에 이어 두 번째로 올렸다. 

지난 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안하무인, 아전인수, 유체이탈 언행으로 가족 모두를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에 빠뜨린 20대 무고녀와 그의 부모를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공개됐다. 

피해자인 40대 가장이자 청원인인 A씨는 "가장이 가족을 지키기 위해 맞기만 해야 했던, 성추행했다고 무고를 당해야만 했던 상황을 우리 아들과 딸은 반강제로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며 "우리가 잘못한 것이 무엇일까요?"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우리 가족은 이 황당한 사건을 빨리 잊고 싶어 합의에 우선 나섰으나, 가해자와 피해자가 바뀐 것 같은 느낌을 지울 수 없었다"며 "우리 가족이 괜찮은지 묻고 사죄하기보다는 본인들이 '힘들다', '죽고 싶다' 등의 변명만 늘어놨다"고 했다.

그러면서 "사건 발생 후 벌써 4개월이 지났다. 우리 가족 모두 그 사건 이후로 정신과를 수시로 다니며 처방 약 없인 잠 못 이루고 있다"며 "우리가 왜 이리 살아야 하나요?"라고 하소연했다.

그는 "여자라는 이유로, 초범이란 이유로 만취했다는 이유로 감형받는 일은 절대 없었으면 좋겠다"며 엄벌을 촉구했다.

앞서 지난 7월 30일 오후 10시 50분쯤 서울 성동구 한 아파트 단지 주변 산책로에서 40대 가장 A씨는 부인과 중학생 아들, 유치원생인 일곱 살 딸과 벤치에 앉아 쉬다 갑작스러운 폭행을 당했다.

술에 취한 여성 B씨가 A씨 아들에 술을 권했고 이를 거절하자 막무가내로 뺨을 때리기 시작했다. 이에 A씨가 이를 제지하자 이번에는 A씨를 향해 욕설과 폭행을 했다.

B씨의 폭행은 경찰이 도착할 때까지 10여 분간 계속됐고 A씨는 맞으면서도 원치 않는 신체 접촉으로 불이익을 받을 것을 우려해 강하게 저항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실제로 B씨는 경찰이 도착하자 성추행당했다는 주장을 펼치기도 했다.

사건이 발생한 뒤 A씨는 B씨 부모에게 합의 조건으로 B씨의 직접 사과를 요구했지만 두 번의 합의 자리에 B씨는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Queen 김정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