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09 17:00 (화)
 실시간뉴스
‘13명 코로나 확진’ 토트넘, 콘퍼런스리그 홈경기 연기…손흥민 훈련명단 제외
‘13명 코로나 확진’ 토트넘, 콘퍼런스리그 홈경기 연기…손흥민 훈련명단 제외
  • 이광희 기자
  • 승인 2021.12.09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흥민 / 사진 = SPOTV 영상 갈무리
손흥민 / 사진 = SPOTV 영상 갈무리

토트넘 홋스퍼(잉글랜드) 선수단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하면서 스타드 렌(프랑스)과의 경기가 결국 연기됐다.

토트넘은 9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렌과의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조별리그 G조 홈경기가 연기됐다. 정확한 일정은 추후 공지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구단에 따르면 토트넘의 1군 훈련장도 일시 폐쇄됐다. 토트넘은 최근 팀 내 코로나 양성반응이 급증하면서 빨간불이 켜졌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8일 열린 렌전 기자회견에서 선수 8명을 포함해 코칭스태프 5명 등 1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손흥민을 비롯해 루카스 모우라, 벤 데이비스, 에메르송 로얄 등이 코로나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구단은 공식적으로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선수의 실명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

결국 확진자가 급증한 토트넘은 유럽축구연맹에 경기 연기를 공식적으로 요청했고, UEFA는 이를 받아들였다.

콘테 감독은 "계속 확진자가 나오고 있어서 모두가 두려워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반면 영국 런던에 도착한 뒤 경기가 취소됐다는 통보를 받은 렌 구단은 UEFA의 결정에 불만을 드러냈다.

렌 구단은 공식성명서를 통해 "13명의 선수와 골키퍼가 있으면 경기를 치러야 한다는 규정이 있음에도 UEFA가 갑작스럽게 경기를 취소했다"면서 "이는 공정하지 않다. 렌은 정상적으로 경기가 열린다는 메일을 확인한 뒤 런던으로 떠났는데 이후 (취소)결정이 내려졌다"고 항의의 뜻을 전했다.

한편 계속된 확진자 증가로 인해 오는 12일 토트넘-브라이튼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경기도 연기될 가능성이 커졌다.

토트넘은 17일 레스터시티 원정, 20일 리버풀과의 홈경기, 27일 크리스털 팰리스와 홈경기 등을 앞두고 있다.

한편 코로나19 확진설이 나온 손흥민(29)이 토트넘 홋스퍼의 팀 훈련에서 빠졌다. 

이날 토트넘 소식을 다루는 '스퍼스 웹' 등에 따르면 손흥민은 스타드 렌(프랑스)과의 2021-22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UECL) 경기를 앞두고 실시한 훈련 명단에서 제외됐다.

[Queen 이광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