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16 21:15 (월)
 실시간뉴스
일본, 베이징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선언…“각료 파견 안해”
일본, 베이징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선언…“각료 파견 안해”
  • 이광희 기자
  • 승인 2021.12.24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일 참고 삽화
한미일 참고 삽화

일본 정부가 내년 2월 개최하는 중국 베이징 동계 올림픽에 '외교적 보이콧'을 선언했다. '외교적 보이콧'이란 선수단은 파견하지만 공식 사절단은 보내지 않는 방식을 말한다. 이에 따라 일본도 미국 주도의 베이징 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대열에 공식 합류하게 됐다.

마쓰노 히로카즈 일본 관방장관은 24일 "내년 개최되는 베이징 동계올림픽·패럴림픽에 정부 관계자를 파견하지 않겠다"며 대신 일본올림픽위원회(JOC) 관계자를 파견하겠다고 밝혔다. 정부 관계자 대신 하시모토 세이코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장이나 무로후시 고지 스포츠청 장관, 야마시타 야스히로 일본올림픽위원 등 올림픽 관계자 3명이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일본을 포함 현재까지 보이콧에 합류한 국가는 '파이브아이즈'(미국·영국·캐나다·호주·뉴질랜드 첩보동맹) 참여국을 비롯해 리투아니아, 코소보 등이다. 대중 견제 성격의 비공식 협의체인 '쿼드'(미국·일본·인도·호주) 참여국인 일본은 그간 올림픽 보이콧 가능성이 큰 것으로 예상돼 왔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입장에서는 미중패권 경쟁 속 이번 올림픽 보이콧 행보는 일종의 '승부수'다. 전 세계 국가를 상대로 '미중 양자택일'을 처음으로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다.

물론 미국은 공식적으로는 중국의 신장위구르 인권탄압에 대한 대응이라며 '외교적 보이콧'이라는 단어도 쓰지 않고 있다. 하지만 결국 승자와 패자가 가려지는 '제로섬 게임'을 바이든 대통령이 먼저 시작함에 따라 향후 결과에 따라 국제사회에서 미국의 위상에 큰 영향을 끼칠 것이라는 관측이다.

일련의 상황에서 이번 일본의 보이콧 동참은 미국으로서는 '반가운 소식'일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다.

아울러 바이든 행정부 입장에서 일본은 도쿄 올림픽 개최 지지 의사를 표명해 온 중국에 빚이 있고 보복이 예상되는 상황에서도 결국 미국을 택한 것이기 때문에 그에 대한 '인센티브'를 생각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는 평가다.

[Queen 이광희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