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16 21:50 (월)
 실시간뉴스
북한, 내륙서 동해로 탄도미사일 추정 1발 발사…올해 첫 무력시위
북한, 내륙서 동해로 탄도미사일 추정 1발 발사…올해 첫 무력시위
  • 이광희 기자
  • 승인 2022.01.05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2022년 북한 미사일 발사 일지
2021~2022년 북한 미사일 발사 일지

북한이 5일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1발을 쐈다. 올해 첫 무력시위다.

합동참보본부는 이날 국방부 출입기자단에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북한이 오늘(5일) 오전 8시10분쯤 내륙에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1발을 발사했다"며 "추가정보에 대해선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우리 군은 추가 발사에 대비해 한미 간 긴밀한 공조 하에 관련 동향을 면밀히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본 방위성과 해상보안청도 이날 "북한으로부터 탄도미사일일 가능성이 있는 물체가 발사됐다"며 관련 정보 수집 및 분석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NHK에 따르면 일본 측은 북한이 이날 쏜 발사체가 동해상의 자국 배타적경제수역(EEZ) 밖에 떨어진 것으로 보고 있다.

북한군은 지난달부터 동계훈련을 실시 중인 상황. 이런 가운데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총비서는 지난달 27~31일 주재한 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 당시 "날로 불안정해지고 있는 조선반도(한반도)의 군사적 환경과 국제정세 흐름은 국가방위력 강화를 잠시도 늦춤 없이 더욱 힘 있게 추진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며 국방부문의 "전투적 과업"을 제시했다.

특히 그는 "인민군대에선 군을 당중앙의 혁명사상으로 일색화하고 당중앙의 영 절대충성, 절대복종하는 혁명적 당군으로 강화하기 위한 사업을 끊임없이 심화시켜나며 훈련제일주의와 무기, 전투기술기재들의 경상적 동원 준비, 강철 같은 군기확립에 총력을 집중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북한이 이날 쏜 발사체가 탄도미사일로 최종 확인될 경우 작년 10월19일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발사 이후 78일 만에 첫 탄도미사일 발사가 된다.

[Queen 이광희 기자] 그래픽 = 뉴스1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