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2 17:15 (일)
 실시간뉴스
“먹는 코로나 치료제 ‘팍스로비드’ 재고 2만여명분…7일간 109명 투약”
“먹는 코로나 치료제 ‘팍스로비드’ 재고 2만여명분…7일간 109명 투약”
  • 이광희 기자
  • 승인 2022.01.21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9일 경기도 성남시의료원 재택치료 상황실에서 관계자가 '팍스로비드'를 복용하며 재택치료를 하고 있는 환자의 증세 등을 화상전화를 이용해 체크하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지난 19일 경기도 성남시의료원 재택치료 상황실에서 관계자가 '팍스로비드'를 복용하며 재택치료를 하고 있는 환자의 증세 등을 화상전화를 이용해 체크하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질병관리청은 21일 오후 "지난 20일 오후 6시 30분 기준 국내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팍스로비드(성분 니르마트렐비르·리토나비르)' 전체 재고량은 2만891명분"이라며 "현재까지 팍스로비드를 처방받은 환자는 지난 14일부터 20일까지 7일동안 모두 109명"이라고 발표했다.

팍스로비드를 처방받은 환자들을 보면 재택치료 중인 코로나19 환자가 88명으로 전체 80%를 차지했다. 나머지 21명은 생활치료센터에서 치료받는 환자들이다.

지역별 사용량을 보면 경기 지역에서 처방받은 환자가 39명으로 가장 많았다. 현재 서울지역 남은 재고량은 3573명분이다. 경기 지역에 서울에서 치료제를 받은 사람이 38명, 인천이 5명으로 전체 109명 중 82명을 차지해 수도권 지역에서 전체 사용량의 75%를 차지했다.  

그밖에 지역으로는 △부산 4명 △대구 7명 △광주 4명 △대전 4명 △울산 1명 △강원 3명 △전북 1명 △전남 3명 등이다. 세종, 충북, 충남, 경북, 경남 그리고 제주 지역에선 아직 팍스로비드 처방자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Queen 이광희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