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3 20:25 (일)
 실시간뉴스
대기업 남성 임금, 여성의 1.43배 ... 여성 평균 임금 1억2900만원 '최고'
대기업 남성 임금, 여성의 1.43배 ... 여성 평균 임금 1억2900만원 '최고'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3.30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 CEO스코어 (단위 : 백만원, 배수)
출처 : CEO스코어 (단위 : 백만원, 배수)

국내 대기업의 남녀 직원간 임금격차가 2019년 1.5배에서 지난해 1.43배로 줄었지만 격차는 여전히 큰 것으로 나타났다.

격차가 줄어든 이유는 여성 직원의 근무여건이 개선되고, 기존 남성 비중이 높았던 장기근속 직원의 은퇴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업종별로는 전체 21개 업종 중 상사, 지주, 건설·건자재 등 18개 업종에서 임금격차가 감소했다. 반면 운송과 식음료, 유통 등은 임금격차가 오히려 확대됐다.

여성 임금이 가장 높은 기업은 삼성증권으로 1억2900만원이었다. 또 KB금융과 KB증권, SK텔레콤, 한국투자증권 등 19곳도 여성 1인당 평균 임금이 1억원을 넘어섰다.

30일 CEO스코어가 국내 500대 기업 중 이달 25일까지 사업보고서에 남녀 임금을 각각 명시한 284개 기업을 조사한 결과, 지난해 기준 남성 평균 임금은 1억140만원, 여성 평균 임금은 7110만원으로 나타났다. 격차는 1.43배(3030만원)다. 

연도별 남녀 임금격차는 2019년 1.5배(2990만원)에서 2020년 1.47배(2940만원)로 감소한 이후 지난해까지 감소세를 이어갔다.

업종별로는 전체 21개 업종 중 18곳(86%)에서 2020년 대비 지난해 남녀 임금격차가 줄었다. 상사 업종이 1.78배에서 1.63배로 0.15배 줄어 감소폭이 가장 컸고 지주(0.13배↓)와 건설·건자재(0.12배↓), 생활용품(0.08배↓), 에너지(0.06배↓) 등의 업종도 격차가 좁혀졌다. 반면 운송(0.11배↑)과 식음료(0.03배↑), 유통(0.03배↑)은 격차폭이 더 커졌다. 

여성 임금 증가액이 가장 높은 업종은 증권 업종이었다. 2020년 8740만원에서 지난해 1억760만원으로 2020만원 증가했다. 이어 IT전기전자가 1610만원(8060만원→9670만원) 늘어 뒤를 이었고 통신(1380만원, 7540만원→8920만원), 서비스(1240만원, 6980만원→8220만원), 보험(990만원, 6500만원→7490만원) 순이다.

기업별로 보면 지난해 남녀 임금격차가 감소한 곳은 173곳(60.9%)으로 임금격차가 확대된 96곳(33.8%)보다 77곳 많았다.

임금격차가 가장 많이 줄어든 곳은 셀트리온헬스케어로 1.57배(3.39배→1.82배) 감소했다. 이어 화승엔터프라이즈 (1.12배↓), 드림텍(0.56배↓), KG케미칼(0.53배↓), 엠에스오토텍(0.50배↓) 순이다.

반면 씨에스윈드(0.80배↑), 세종공업(0.67배↑), 지누스(0.61배↑), 이베스트투자증권(0.46배↑), 현대삼호중공업(0.45배↑) 등의 임금격차는 확대됐다.

조사대상 284개 기업 중 2020년 대비 지난해 여성 평균 임금이 증가한 기업은 222곳으로 비중이 78.2%에 달했다. 감소한 곳은 47곳(16.5%), 임금 변동이 없는 곳은 15곳(5.3%)이다.

여성 임금 증가액이 가장 높은 기업은 크래프톤으로 2020년 3900만원에서 지난해 9600만원으로 5700만원 증가했다. DL은 4500만원(4900만원→9400만원) 증가해 2위였고 카카오(3600만원↑, 7200만원→1억800만원), SK텔레콤(3400만원↑, 8600만원→1억2000만원), 삼성증권(3000만원↑, 9900만원→1억2900만원)이 뒤를 이었다. 

반면 지누스(7300만원↓, 1억3100만원→5800만원)와 한국콜마(2100만원↓, 6900만원→4800만원), 한온시스템(1600만원↓, 7400만원→5800만원), 엔브이에이치코리아(1600만원↓, 5700만원→4100만원), STX(1500만원↓, 6400만원→4900만원) 등은 여성 임금이 감소했다.

여성 평균 임금이 1억원 이상인 기업은 2020년 5곳에서 지난해 20곳으로 늘었다. 지난해 여성 임금은 삼성증권이 1억2900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KB금융(1억2600만원)과 KB증권(1억2600만원), SK텔레콤(1억2000만원), 한국투자증권(1억2000만원) 순이다. 

남성 평균 임금이 1억원 이상인 기업은 2020년 77곳에서 지난해 99곳까지 증가했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이 2억6000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메리츠증권(2억4400만원), 카카오(2억1700만원), DL(2억800만원), 삼성증권(1억9800만원) 등이다.

 

[Queen 김정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