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1 14:20 (금)
 실시간뉴스
서울도심에 연트럴파크 4배 녹지 조성한다
서울도심에 연트럴파크 4배 녹지 조성한다
  • 김경은 기자
  • 승인 2022.04.21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21일 종로구 세운상가 세운홀에서 녹지생태도심 재창조전략 현장 기자설명회를 갖고 세운재정비촉진지구를 바라보고 있다. 


서울시가 종묘~퇴계로 일대(44만㎡) 재정비 사업에 나선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운상가 지하1층 세운홀에서 고밀·복합 개발과 녹지공간 확보를 동시에 추진하는 '녹지생태도심 재창조 전략'을 발표했다. 건물 높이와 용적률 규제를 크게 완화하고, 그 대가로 얻는 땅에 '연트럴파크'(3만4200㎡)의 4배가 넘는 공원·녹지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서울도심에서 시민이 누릴 수 있는 공원·녹지는 서울시 전체 면적의 3.7%에 불과하고 고궁을 포함해도 8.5%에 그친다. 미국 뉴욕 맨해튼(26.8%)이나 영국 센트럴 런던(14.6%) 같은 세계 대도시와 비교하면 녹지율이 현저히 낮다.

여기에 디지털 대전환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업무·주거·휴식 공간의 경계가 사라지고, 폭염·미세먼지 등 기후변화가 심화하면서 녹지공간 확대에 대한 목소리도 커지는 상황이다.

'녹지생태도심 재창조 전략'의 핵심은 건축물 높이와 용적률 규제를 과감하게 완화하고, 그 대가로 얻는 공공기여를 공원과 녹지로 조성해 도심 전체를 녹지로 연결하는 것이다. 서울도심 녹지율을 15% 이상으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구체적으로는 서울도심을 지역별 특성에 따라 △신규 정비구역 △기시행 정비구역 △특성 관리구역 등 3개 구역으로 나눴다. 이 중 고밀·복합개발과 대규모 녹지공간 확보가 가능한 신규 정비구역에 대해서는 민간 재개발을 집중 추진한다.

선도사업으로 서울도심에서 가장 낙후된 '종묘~퇴계로 일대' 44만㎡부터 재정비를 시작한다. 이후 동-서로는 1가부터 8가까지, 남-북으로는 율곡로에서 퇴계로까지 녹지생태도심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현재 서울도심 기본계획에 따라 90m로 제한된 건축물 높이를 구역 여건을 고려해 재조정하고, 최고 높이도 공공기여와 연계해 완화할 수 있도록 제도를 손질한다. 600% 이하로 제한된 용적률도 시민을 위한 개방공간을 더 제공하는 경우 완화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

오 시장은 "90m 높이 제한은 110m, 150m까지 충분히 풀 수 있다. 이는 대단한 규제완화가 아니고 지난 10년간 묶여있었던 것을 원래대로 돌리는 것에 불과하다"며 "건폐율은 낮추고 용적률은 높이고 높이제한을 풀면 엄청난 면적이 시민에게 돌아간다"고 말했다.

또 SKT타워(148.7m), 미래에셋(148m) 롯데호텔(144.5m), 두타몰(156.1m) 등 150m 높이가량의 건물들을 언급하며 "시민들에게는 건물 높이는 중요하지 않고, 눈높이에 보이는 나무와 숲이 더 행복감을 가져다 줄 것"이라고 했다.

종묘~퇴계로 일대 선도사업은 적정 규모 단위로 묶어서 개발하는 '통합형 정비방식'으로 추진된다. 총 171개 구역 중 일정기간 개발이 진행되지 않아 일몰시점이 지난 147개 구역을 20개 내외 정비구역으로 재조정한다. 이들 구역도 추가적으로 통합해 구역 규모를 키우도록 구역 간 통합도 유연하게 허용한다.

종묘~퇴계로 일대 선도사업이 완성되면 '연트럴파크'(3만4200㎡)의 4배가 넘는 약 14만㎡의 공원·녹지가 조성된다. 북악산에서 종묘와 남산을 거쳐 한강으로 이어지는 서울의 대표 녹지축이 완성된다.

서울시는 올해 하반기까지 공론화와 의견 수렴과정을 거쳐 상위계획인 '서울도심 기본계획'과 '도시 및 주거환경 정비 기본계획'을 재정비하고, 내년 하반기부터 구역별 정비사업이 본격 추진되도록 할 계획이다.

오 시장은 "녹지생태도심이라는 새로운 전략을 통해 보존과 규제의 그늘에 가려져 있던 원도심을 휴식과 여유, 활력이 넘치는 미래도심으로 재창조해 시민에게 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Queen 김경은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