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16 21:20 (월)
 실시간뉴스
중앙대-숙대 연구팀, 줄기세포 자동분화 플랫폼 세계 최초 개발
중앙대-숙대 연구팀, 줄기세포 자동분화 플랫폼 세계 최초 개발
  • 김경은 기자
  • 승인 2022.05.06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조연우 박사과정 학생, 김태형 교수(이상 중앙대), 지서현 박사과정 학생, 최경민 교수(이상 숙명여대). 

중앙대학교는 김태형 융합공학부 교수 연구팀이 체내 줄기세포의 자연 분화 과정을 모사해 원하는 세포를 간편히 취득할 수 있는 '줄기세포 자동 분화 플랫폼(SMENA)'을 세계 최초로 제작했다고 6일 밝혔다.

줄기세포를 통해 특정 세포를 취득하기 위해서는 분화 과정을 필요하다. 이때 세포 분화의 효율성·안정성을 높이기 위해 생체 내 환경의 특성을 모사하는 기술이 중요하게 다뤄진다.

지금까지는 분화 유도 인자를 첨가한 배양액을 사람이 직접 주기적으로 교체하는 방식에 의존해 왔다. 이로 인해 실제 체내 환경과 차이가 생기는 것을 피하기 어려웠으며, 줄기세포 분화 효율과 세포 취득률에 변동성이 발생한다는 문제도 있었다.

김태형 교수 연구팀은 장기 배양기간 동안 일정하게 분화인자를 방출하는 단일 금속-유기골격체 나노입자 패턴을 활용해 SMENA을 세계 최초로 완성해 문제를 해결했다. 세포 배양 기판에 균일한 형태의 나노홀(Nanopits)을 제작하고, 나노홀 하나에 나노입자를 하나씩 배치하는 기술을 적용함으로써 거둔 성과다.

SMENA는 2주 이상의 분화 기간 동안 나노입자의 변성·소실 없이 배양액만으로 신경분화를 유도해 냈다. 안정적 분화 인자의 공급으로 인해 기존 분화 프로토콜 대비 40배 이상 신경분화가 촉진된다는 점도 확인됐다.

김태형 교수는 "SMENA 기판은 간엽줄기세포, 유도만능줄기세포, 배아줄기세포 등을 포함해 다른 종류의 줄기세포 분화에도 활용될 수 있다"며 "범용성과 확장 가능성이 매우 높은 새로운 형태의 줄기세포 배양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김태형 교수 연구실의 조연우 박사과정 학생과 숙명여대 최경민 교수 연구실의 지서현 박사과정 학생이 제1저자, 김태형 교수와 최경민 교수가 교신저자를 맡았다. 연구결과는 사이언스(Science)의 자매지인 사이언스 어드밴스(Science Advances) 온라인판에 지난달 20일 게재됐다.

 

[Queen 김경은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