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06 05:55 (목)
 실시간뉴스
러, 원자재 수출·거래 금지 '특별경제조치'...독·영·미 등 에너지기업 제재
러, 원자재 수출·거래 금지 '특별경제조치'...독·영·미 등 에너지기업 제재
  • 김경은 기자
  • 승인 2022.05.13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가 자국 제품과 원자재 수출·거래를 금지하는 '특별경제조치'를 발표했다. 독일, 영국, 미국 등 31개 기업이 대상이다. 

정부는 러시아의 제재 대상에 한국가스공사는 이름을 올리지 않았으며 제재대상 기업과도 거래가 없어 국내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분석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2일(현지시간) 러시아에서 발표한 '특별경제조치'의 세부내용 및 제재대상 리스트를 입수해 분석한 결과를 13일 발표했다.

러시아의 이번 특별경제조치는 독일, 영국, 미국 등 31개 에너지(가스) 관련 기업이 대상이다. 우리나라 기업은 포함되지 않았다.

이달 3일부터 별도 해제시까지 적용되는 특별경제조치는 △러 연방 △러 연방 구성 기관의 행정기관 △기타 국가기관 △지방정부 △러 연방 관할하 조직·개인이 제재대상과 거래 및 수출을 금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산업부는 "이번 제제의 핵심은 러시아의 천연가스 수출통제인 것으로 판단된다"며 "가스공사 등 우리 기업은 31개 제재대상에서 제외돼 우리나라에 직접적인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관측했다.

또 이날 산업부 주영준 산업정책실장 주재로 '산업자원안보 TF'를 화상 개최하고, 주요 품목별 수급동향 및 대응방안을 점검했다. 회의 참석자들은 "현재까지는 러시아발 공급망 불안에 차질없이 대비 중이나 원자재 가격상승, 경영 불확실성 가중 등 애로가 있다"고 진단했다.

특히 천연가스의 경우 우리나라의 러시아 의존도가 약 6% 수준(2021년 기준)이고, 이번 제재대상에도 포함되지 않았으나, 전세계 천연가스 물량 확보 경쟁 심화로 국제가격 상승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네온·크세논·크립톤 등 희귀가스는 재고비축 및 대체공급선 확보를 통해 대응 중이며 올 4월부터 정부의 할당관세(5.5%→0%)가 적용 중이다.

철스크랩은 국내 자급률이 84.6%으로 높고, 미국과 일본 등으로부터 대체가 가능해 수급 차질은 크지 않겠지만 가격 상승이 우려된다고 설명했다.

무연탄도 철강사들이 대체 수입선을 통해 연말까지 사용할 물량확보를 선제적으로 완료했고 미분탄 등 대체제를 발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 실장은 "사태의 전개양상 예측이 어려운 만큼 최악의 상황을 가정하고 수입선 다변화, 재고확대 등을 통해 철저히 대비해줄 것"을 당부하고 "정부도 해외공관·코트라·무역협회·지상사 등 가용한 네트워크를 총 동원, 관련된 정보를 기업과 신속히 공유해 불확실성 해소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설명했다.

[Queen 김경은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