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2 16:05 (일)
 실시간뉴스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 노동자들 "공사 재개하고 밀린 임금 달라"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 노동자들 "공사 재개하고 밀린 임금 달라"
  • 김경은 기자
  • 승인 2022.05.13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 서울경기북부건설지부가 13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공사를 재개하고 밀린 임금을 지급하라고 서울시와 시공사에 촉구하고 있다.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 건설노동자들이 공사를 재개하고 밀린 임금을 지급하라고 서울시와 시공사에 촉구했다.  

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 서울경기북부건설지부는 13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서울시와 시공사는 둔촌주공 재건축 현장 건설노동자의 생존권을 보장하라"고 밝혔다.

이날 결의대회에는 500여명(경찰 추산)의 조합원들이 참여했다. 이들은 '둔촌주공 건설중단 서울시·시공사가 해결하라!'라고 적힌 손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쳤다.

노조는 "발주처와 시공사 간 공사비 정산 갈등으로 시공사가 일방적 공사중단을 감행한 지 한 달 가까이 지났음에도 사태 해결의 기미는 보이지 않는다"며 "하루 벌어 하루를 버티는 건설노동자들에게 한 달의 실직은 문자 그대로 생존권 그 자체의 위험이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둔촌주공 재건축 현장 모든 건설노동자의 고용대책과 임금 보전 △서울시와 시공사의 책임있는 행정조치를 요구했다.

둔촌주공 재건축 사업은 강동구 둔촌1동 일대에 지상 최고 35층, 85개동, 1만2032가구(임대 1046가구 포함) 규모의 아파트와 부대시설을 짓는 사업이다. 일반분양 물량만 4786가구에 달해 단군 이래 최대 재건축 사업으로 불린다.

그러나 시공사업단과 재건축조합원들 간의 공사비 증액 문제로 시공사업단은 지난달 15일 공사를 중단하고 한 달 가까이 현장 유치권을 행사 중이다.

김창년 서울경기북부건설지부장은 "둔촌주공 재건축 현장에 함께 일하고 있는 약 4000명 노동자들이 지금 한 달이 가깝게 일을 못하고 고통스러운 나날을 보내고 있다"며 "우리는 당당한 기능공이자 대한민국 국민으로 우리의 권리를 지키기 위해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조는 결의대회를 마친 뒤 손팻말과 깃발을 흔들며 시공사업단 중 하나인 종로구 현대건설 본사 앞으로 행진했다.

 

[Queen 김경은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