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26 23:50 (일)
 실시간뉴스
은평구, 2022년 폭염 종합대책 추진
은평구, 2022년 폭염 종합대책 추진
  • 김경은 기자
  • 승인 2022.05.18 2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평구청 청사.(은평구 제공)

서울 은평구는 '2022년 폭염 종합대책'을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금년 여름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을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구는 오는 20일부터 9월 30일까지 약 4개월간 폭염대책을 추진한다.

폭염대책 실무부서로 구성된 상황관리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해 상황관리, 온열질환 감시 등 폭염 피해 예방활동에 나선다.

공무원, 사회복지사, 노인돌보미로 구성된 재난도우미를 운영해 노약자 등 취약계층 대상으로 안부확인, 폭염행동요령 안내, 건강체크 등을 실시한다.

특히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따른 공사현장 근로자 안전관리도 강화하며 폭염 인명피해 예방활동을 중점적으로 추진한다.

복지관, 경로당 등 173곳 복지 시설은 무더위쉼터로 지정해 폭염 시 지역주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도록 개방하는 한편 횡단보도와 교통섬 등에 그늘막을 74곳을 설치·운영해 폭염에 대비한다.

도로가 가장 뜨거워지는 낮 시간대 도심 열섬화 현상을 방지하고자 은평로 등 주요 간선도로 7개 노선 27.8㎞ 구간에 살수차를 투입한다. 

또 관내 버스정류장 9곳에 냉방이 가능한 스마트쉼터 설치하는 등 더위로 인한 구민 불편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한상호 자치안전과장은 "갈수록 이상기후로 폭염이 잦아지는 만큼, 철저한 사전 대비를 통해 인명피해와 시설물 사고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Queen 김경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