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26 11:25 (일)
 실시간뉴스
충북형 자치경찰 출범 1년…'주민밀착형 치안정책' 성과
충북형 자치경찰 출범 1년…'주민밀착형 치안정책' 성과
  • 김경은 기자
  • 승인 2022.05.19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5월 충북 자치경찰위원회 출범식 모습.(충북도 제공).

충북형 자치경찰제가 오는 28일 출범 1년을 맞는다. 자치경찰은 지역사회와 연계한 맞춤형 치안 서비스 제공에 힘을 기울여왔다.

충북자치경찰위원회가 중점 추진한 정책은 △농산물 도난 예방 대책 △주취자 응급의료센터 개설·운영 △자치경찰 치안협의체 구축 △범죄·교통사고 예방 시설 강화 등이다.

자치경찰은 도농 복합 형태인 지역 특성에 맞춰 농산물 도난 예방 대책을 추진했다.  

수확 시기에 따라 농촌지역 대상 112순찰과 방범진단을 강화했다. 또 관계기관 핫라인을 구축하고 도난 방지 폐쇄회로(CC)TV를 확대했다.

농산물별로 작목반·자율방범대 합동순찰을 비롯해 공동체 치안도 강화했다.

오랜 골칫거리인 주취자 대응 문제 해결에도 주력했다. 자치경찰위원회는 충북경찰청, 청주의료원과 손을 맞잡고 주취자 응급의료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24시간 운영되는 응급의료센터에 전용병상을 마련해 치안공백을 유발하는 주취자 처리 문제를 일부 해결했다.

치안협의체는 일선 경찰서에서 설치·운영 중이다. 치안 정책 수립부터 집행, 환류에 이르는 전 과정에 각계각층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경찰청 지시에 따라 각 시·도청이 획일적으로 움직이는 기존 업무 추진 방식과는 차별화된다.

범죄 예방을 목적으로 취약 장소에 비상벨·LED 보안등·방범용 CCTV를 비롯한 시설을 확충했다. 도로와 보행로 곳곳에도 LED 투광등·유도등을 설치, 교통사고 예방 체계를 구축했다.

이 밖에 자치경찰위원회는 전국 최초 CI 제작, 자치경찰사무 사업·운영경비 12억8000만원 확보 등 각종 성과를 냈다.

현재 충북형 자치경찰제가 중점 추진하는 치안 정책은 우수 사례로 꼽혀 타 시·도로부터 벤치마킹 대상이 되고 있다.

남기헌 자치경찰위원장은 "위원회는 앞으로 지방자치 정신인 '주권재민' 원리를 치안 정책에 반영, 추진할 계획"이라며 "진정한 의미의 자치경찰제가 완성될 수 있도록 전국 시도 위원회와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Queen 김경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