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9-30 02:05 (금)
 실시간뉴스
국민 65% "올 하반기·내년 상반기에 집 살 것" ... 경기·지방·인천·서울 순
국민 65% "올 하반기·내년 상반기에 집 살 것" ... 경기·지방·인천·서울 순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6.07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 10명 중 6명은 올해 하반기나 내년 상반기 안에 주택을 매입할 계획이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부동산플랫폼 직방은 자사 애플리케이션 이용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전체 응답자 1832명 중 64.6%가 올해 하반기나 내년 상반기 내에 주택을 살 계획이 있다고 응답했다고 7일 밝혔다.

2020년 조사를 시작한 이후 매입 계획이 있다는 응답 비율 감소세가 멈추고, 지난해 말 조사했던 시점 대비 0.5%포인트(p) 소폭 상승했다.  

거주지역별로는 경기(66.5%), 지방(65.6%), 인천(64.2%), 서울(62.2%), 지방5대광역시(62.0%) 순으로 매입 의사 응답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지난해 말 조사와 비교하면 서울(5.0%p)과 인천(2.1%p) 거주자의 주택 매입 의사 응답 비율이 증가했다. 경기는 동일한 수치를 보였고, 지방5대광역시와 지방은 지난해 조사보다 매입하겠다는 응답 비율이 낮게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67.9%), 50대(67.4%), 30대(64.0%), 40대(62.6%), 20대 이하(52.9%) 순으로 나타났다.

하반기부터 내년 상반기까지 주택 매입을 계획하는 이유 중 가장 많은 응답은 '전월세에서 자가로 내집마련'(43.1%)으로 나타났다. 이어 △거주 지역 이동(19.2%) △면적 확대·축소 이동(16.5%) △본인 외 가족 거주(6.7%) △시세 차익 등 투자 목적(6.3%) 등 순이었다.

반면 주택 매입 계획이 없다고 응답한 649명에게 이유를 물은 결과 ‘주택 가격이 너무 비싸서’(29.6%)라는 대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향후 가격이 하락할 것 같아서(27.0%) △거주·보유 주택 있고 추가 매입 의사 없어서(17.9%)라는 응답이 많았다. '새 정부 부동산 정책 변화를 지켜보려고'(8.6%) '대출 규제와 금리 인상 부담이 커져서'(7.9%)란 응답도 8%대 전후로 나타났다.

2022년 하반기나 내년 상반기까지 주택 매도 계획이 있는지를 묻는 말에는 전체 응답자 중 41.8%가 '있다'고 답했다. 매도 의사 또한 작년 말 조사 당시 매도 의사가 있다고 답한 응답자보다 0.4%p 증가했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57.8%), 50대(46.0%), 40대(42.5%), 30대(29.2%), 20대 이하(24.3%) 순으로 나타났다. 거주지역별로는 인천(49.0%), 광역시(44.9%), 경기(44.1%), 지방(40.1%), 서울(35.8%) 순으로 많았다. 인천(7.8%p)과 광역시(6.2%p)는 매도 의사가 늘었고 서울(1.7%p)과 경기(1.9%p)도 매도 응답 비율이 늘었지만 지난해 결과와 거의 비슷했다.

올 하반기나 내년 상반기에 주택을 매도할 계획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거주 지역 이동하기 위해'가 29.9%로 가장 많았다. 이어 △면적 확대·축소 이동하기 위해(26.2%) △차익실현 또는 투자처 변경으로 인한 갈아타기(19.1%)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한시적 유예로 인한 절세 목적 처분(13.6%) 순으로 나타났다.

직방은 "지난해 말 조사와 비교한 결과 지역 이동이나 면적 이동 등의 실거주 목적 이유는 줄고 상대적으로 차익실현, 투자처 변경, 양도세 중과 한시적 유예로 인한 절세 목적 등의 이유가 상대적으로 증가해 눈에 띈다"고 설명했다.

주택 매도 계획이 없는 이유는 '실거주(1가구 1주택)나 주택 보유하고 있지 않아서'가 56.8%로 가장 많았고 △적절한 매도 타이밍을 지켜보려고(15.6%) △새 정부 부동산 정책 변화를 지켜보려고(11.7%) △투자 목적 계속 보유(9.8%) △종부세, 재산세 등 세금 완화 기대(5.0%) 순으로 나타났다

직방은 "최근 금리가 계속 인상되면서 대출 규제에 대한 이자 부담도 커져 주택 매도나 매물 정리를 하려는 움직임도 있을 전망"이라며 "다만 새 정부의 부동산 정책 방향에 따라서 매수·매도자들의 향방이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Queen 김정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