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09 14:25 (화)
 실시간뉴스
[지자체 오늘 뉴스] 순천시
[지자체 오늘 뉴스] 순천시
  • 김도형 기자
  • 승인 2022.06.08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관규 순천시장 당선인 민선8기 인수위원회 출범]

 

- 6월 7일 현판식 갖고 현안 업무보고 등 실무활동 개시

노관규 순천시장 당선인 민선8기 시장직 인수위원회가 7일 공식 출범했다.
시장직 인수위는 궁전예식장 4층에 마련된 인수위 사무실에서 6월 7일부터 7월 20일까지 한시적으로 활동하게 된다.

인수위원장은 이번 선거에서 노관규 후보의 후원회장을 지냈던 김도형 변호사가 맡았다. 부위원장은 이정현 전의원의 보좌관 출신인 김성준 전 보좌관이 위촉됐다. 특히 김성준 전 보좌관은 그동안의 지역활동으로 신뢰감이 높고 새롭게 바뀐 정부와의 소통창구 역할을 기대하고 있다.

이번 인수위는 7일 간단한 현판식만 마치고, 바로 주요 현안별 업무보고를 시작하여 실무적인 업무에 돌입했다.

인수위는 4개의 분과위원회를 두고 실무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이번 인수위에는 선거조직과는 상관없이 경실련과 동사련, 장애인단체 등 시민사회단체 실무자가 합류하고 순천대학교 교수 등 민간전문가 집단이 참여하여 미래산업과 문화복지 등 순천시 현안 전체를 논의하게 된다.

특히 8개월여 남은 정원박람회준비에 만전을 기하기 위한 정원박람회 특별분과 위원회가 눈길을 끈다.

 

 

 


[순천시, 농산어촌 유학으로 인구감소 문제 해법 찾아]
- 행안부 지방소멸 대응기금 15억 선정, 유학생 가족 정착지원

순천시가 행정안전부 지방소멸 대응기금 사업에 응모해 농산어촌 유학마을 조성 사업이 확정되어, 광역지원기금 9억원을 포함해 총 15억원의 농산어촌 유학생 정착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지방소멸 대응기금 사업은 전남 22개 시군 중 16개 군(郡) 인구감소 지정 지역이 선정되었다. 순천시는 인구감소 지정 지역은 아니지만 시(市) 단위에서 유일하게 지방소멸 대응기금 사업에 선정됐다.

이는 순천시의 교육 특화와 귀농귀촌 유입, 농촌 활성화 정책으로 수도권에 집중된 인구를 농촌으로 분산하기 위한 대안과 현실성 있는 투자 계획을 적극 제시해 얻은 성과다.

순천시가 선정된 유학마을 조성 사업은 전남 외 도시 학생들이 생태, 환경체험을 위해 전남으로 전학와서 생활하는 유학생과 학부모들이 거주하는 주택과 커뮤니티 공간을 제공해 지역에 정착하도록 돕는 사업이다.

주택 신축과 리모델링, 10동의 규모로 귀농·귀촌, 교육, 관광, 휴양 등 복합적인 기능까지 수행할 주민소통 커뮤니티센터 건립으로 창의적인 유학마을 조성할 계획이다.

현재 순천시는 월등초, 낙안초, 승주초 3개 학교에서 유학생을 모집하였으며 학생과 부모 304명의 인구 유입 효과가 있었다.

시는 3개 학교 이외에도 농촌지역의 입지 조건을 검토하여 교육청 등 관계 기관과 협의하여 지역을 선정하고, 수도권 희망 유학생과 가족을 적극 유입시켜 마을에 활력을 불어넣겠다는 구상이다.

대한민국은 출산율 세계 최하위, 인구감소가 가장 빠르게 진행되고 있고, 전남은 전국에서 고령인구 비율이 가장 높고, 생산연령인구 비율은 가장 낮은 지역으로 22곳 중 18곳이 인구소멸 위기 지역이다. 순천시도 도·농 통합지역으로서 도시와 농촌 간 인구, 경제, 문화 격차가 심하고, 10년간 인구가 꾸준히 증가하다가 작년에 감소가 시작되었다. 2년 전만 해도 소멸 저위험 단계였으나 2년 새 소멸주의 단계로 분류됐다.

지방소멸대응기금은 광역지원기금 90%이상 인구감소 지정 지역에 배분하고 기초지원기금은 100% 인구감소 지역이나 관심 지역에 배분한다. 순천시는 인구감소지역 지정 고시 당시 저위험 단계로 기초지원기금은 해당되지 않는다.

이에 순천시는 인구감소지역 위주로 설계된 이 기금을 도시 농촌 간 인구 불균형을 이루고 있는 도농통합 지역도 포함될 수 있도록 관계 기관에 적극 건의할 방침이다.

허석 순천시장은 “조용한 시골 마을에 아이들 웃음소리로 마을에 활력을 되찾고,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분산되는 인구이동 흐름의 큰 동력이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Queen 김도형기자, 사진 해당기관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