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9 15:05 (금)
 실시간뉴스
尹 "공공기관·정부 고강도 지출 구조조정 필요"
尹 "공공기관·정부 고강도 지출 구조조정 필요"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6.21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2.6.21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2.6.21

윤석열 대통령은 21일 "공공기관의 혁신은 더이상 미룰 수 없는 과제"라며 "재정은 꼭 필요한 곳에 쓰여야 하고, 또 재원은 정부 지원이 절실히 필요한 진정한 사회적 약자를 위해 따뜻하게 두툼하게 지출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모든 정책의 목표가 첫째도 민생, 둘째도 민생, 셋째도 민생이라는 점을 잊지 말고 전 부처 공무원과 공공기관 임직원 모두가 위기의식을 갖고 경제 살리기에 임할 수 있도록 독려해주길 당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아시다시피 지난주에 미 연준(연방준비제도이사회)이 큰 폭으로 금리 인상을 단행했다"며 "세계 경제가 지금 한 치 앞을 내다보기 어려운 위기 상황으로 접어들면서 각국 정부가 총력 대응으로 나서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역시 모든 역량을 결집해야 한다"며 "대통령실은 비상경제 대응체제로 전환했고, 내각은 매주 비상경제장관회의를 개최하고 있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주 새 정부의 경제정책 방향을 논의하는 자리에서도 강조했지만 위기일수록 민간 주도로, 또 시장 주도로 경제체질을 확실하게 바꾸고, 정부는 기업에 걸림돌이 되는 제도와 규제를 과감하게 개선해 나가야 한다"며 "그냥 규제 개혁, 제도 개선이 아니라 우리 경제의 성장 발목을 잡고 있는 이권 카르텔, 부당한 지대추구의 폐습을 단호하게 없애는 것이 바로 규제 혁신이고 우리 경제를 키우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기존 틀에 얽매이지 말고 현장에서 정말 필요로 하는 과감한 대책을 강구해 주기를 당부한다"며 "실제 정책이 현장에서 잘 녹아들 수 있도록 끝까지 책임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각 부처는 민생을 안정시키고 경제의 활력을 찾을 수 있는 정책들을 신속하게 수립해 주기를 부탁한다"며 "필요하면 정기 국무회의뿐만이 아니라 수시로 임시 국무회의를 열어 빠르게 안건을 처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강도 높은 공공기관 개혁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공공기관 부채는 지난 5년간 급증해 작년 말 기준으로 583조원에 이르고 있다. 부채가 급증하고 있음에도 지난 5년간 공공기관의 조직과 인력은 크게 늘었다"고 지적하면서 "공공기관 평가를 엄격히 하고 방만하게 운영되어 온 부분은 과감하게 개선해야 한다. 공공기관이 작지만 일 잘하는 기관으로 거듭나고, 국민의 신뢰를 받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350개에 이르는 공공기관 혁신은 전 부처가 함께 추진해야 할 과제이고, 국가 전체를 보고 가야만 하는 것"이라며 "정부도 예외일 수 없다. 강도 높은 지출 구조조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과 국무위원들은 이날 회의에서 '공공기관 혁신'에 대한 주제로 토론을 진행했다.

 

[Queen 김정현 기자] 사진 대통령실사진기자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