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8 20:20 (목)
 실시간뉴스
尹대통령 국정수행  '긍정' 46.6% vs '부정' 47.7%
尹대통령 국정수행  '긍정' 46.6% vs '부정' 47.7%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6.27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6․25전쟁 72주년을 하루 앞둔 24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 다이너스티홀에서 열린 국군 및 유엔군 참전유공자 위로연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6.24
윤석열 대통령이 6․25전쟁 72주년을 하루 앞둔 24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 다이너스티홀에서 열린 국군 및 유엔군 참전유공자 위로연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6.24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평가가 4주째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질렀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7일 나왔다. 

여론조사업체 리얼미터가 지난 20일부터 24일까지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251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 국정 수행 지지도는 긍정 46.6%, 부정 47.7%로 집계됐다.

긍정평가는 전주 대비 1.4%포인트(p) 내렸고 부정평가는 2.3%p 오르면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권역별로 긍정평가는 인천·경기(4.4%P↓, 49.9%→45.5%, 부정평가 50.9%), 부산·울산·경남(3.4%P↓, 51.6%→48.2%, 부정평가 45.2%), 광주·전라(1.0%P↓, 27.5%→26.5%, 부정평가 64.5%) 등 대부분 지역에서 하락했다.

연령대별로  70대  이상(6.3%p↓, 71.4%→65.1%,  부정평가  26.9%),  20대(4.3%P↓,  45.9%→41.6%,  부정평가
48.5%), 40대(2.0%P↓, 34.8%→32.8%, 부정평가 62.5%)에서 하락했다.

배철호 리얼미터 수석전문위원은 "치안감 인사 발표 논란과 '국기 문란' 발언, 고용노동부 주 52시간제 개편 추진 발표에 '정부 입장 아니다' 등 발언은 정책 혼선 평가 소지가 다분하다"며 "경제위기 국면에 대통령과 정부 역할을 기대하고 주문하는 무겁고 예민한 상황에서 혼선과 엇박자는 부정성을 더 키운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정당 지지도의 경우 국민의힘이 지난 6월 3주 차 주간 집계 대비 2%p 낮아진 44.8%, 더불어민주당은 0.1%p 높아진 39.5%를 기록했다. 정의당은 0.8%p 오른 4.2%를 보였다.

국민의힘과 민주당 지지율 격차는 오차범위 밖인 5.3%p로, 6월 1주 차부터 4주째 격차가 줄고 있다.

배 전문위원은 "국민의힘은 이준석 대표 관련 윤리위 '성 접대 의혹 무마', 최고위 고성 갈등,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 논란(장제원) 등 관련 이슈들이 한 번에 등장한 '이준석 리스크 퍼펙트 스톰'이 요인이며, 활동에 들어갈 혁신위가 분위기를 반전할지 주목된다"고 했다.

또 "민주당은 법사위 양보, 경제 집중 발언이 알려지며 지지율이 급반등했다"며 "원구성 진행, 경제 회복 정책이 지금 난맥을 해결하고 지지율 회복할 첩경"이라고 분석했다.

이번 조사는 유·무선 자동응답(ARS) 혼용 방식으로 무선전화(97%)와 유선전화(3%) 병행 임의전화걸기(RDD) 방법으로 조사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p며 응답률은 3.9%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Queen 김정현 기자] 사진 대통령실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