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8 19:30 (목)
 실시간뉴스
'1분기 손실보상' 30일부터 신청 ...  하한액 50→100만원 상향에 중기업까지 확대 
'1분기 손실보상' 30일부터 신청 ...  하한액 50→100만원 상향에 중기업까지 확대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6.28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지급금 공제하는 경우 및 금액
선지급금 공제하는 경우 및 금액

올해 1분기 소상공인 손실보상 신청·지급이 30일부터 시작된다.

이번 손실보상부터 지급 대상이 소기업·소상공인에서 연매출 30억원 이하 중기업까지 확대된다. 보정률도 기존 90%에서 100%로 상향되고 하한액도 5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오르는 등 보상 규모가 커졌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제20차 손실보상 심의위원회를 개최해 이같은 내용의 '2022년 1분기 손실보상 지급계획'을 의결했다고 28일 밝혔다.

2022년 1분기 손실보상은 약 94만개사에 3조5000억원을 지급할 예정이다.

보상대상은 올해 1월1일부터 3월31일까지 영업시간 제한, 시설 인원제한 조치를 이행한 소상공인·소기업 및 연매출 30억원 이하 중기업 중 매출이 감소한 94만개사다.

5월30일 손실보상 추가경정예산 1조6000억원이 편성되면서 올해 1분기부터는 소상공인·소기업에 더해 연매출 30억원 이하 중기업까지 보상대상을 확대하기로 심의위원회를 통해 의결한 바 있다.

이에 연매출 30억원 이하 중기업 약 5000개사가 추가됐다. 단계적 일상회복 이후 강화된 방역조치 지속으로 매출감소 업체가 늘면서 지난해 4분기에 비해 보상대상은 약 4만개사가 증가했다.

보상규모는 3조5000억원으로 추정됐다.

추경 예산 편성 및 심의위원회 의결에 따라 보정률을 90%에서 100%로, 분기별 하한액도 5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상향한 점 등이 반영됐다.

신속보상은 국세청‧지자체 등의 행정자료로 보상금을 사전산정, 별도 서류제출 없이 신청과 동시에 빠르게 지급하는 방식이다.

2022년 1분기 신속보상 규모는 84만개사, 3조1000억원으로 2022년 1분기 손실보상 전체 대상 94만개사의 89%, 전체 보상금액 3조5000억원의 89%이다.

이는 보상금 사전산정을 위해 2021년 4분기 손실보상과 마찬가지로 지역‧시설 평균값을 적극 활용하는 등 보상금 산식을 간소화한 결과로 분석된다.

다만 2020년 개업한 사업체이거나 2021년 3분기 손실보상금 정산 대상자로서 2021년 4분기 보상 절차가 진행 중인 사업체 등 21만개사는 개별 사업체의 보상금액이 최종 확정된 이후에 2022년 1분기 신속보상 신청 및 지급이 가능하다.

2020년 개업한 사업체는 보상금 산정에 활용되는 2021년 종합소득세 신고 기간이 6월30일(성실신고 포함)까지인바, 국세청과 협업하여 관련 자료가 준비되는 대로 7월 중 보상금을 산정·지급할 계획이다.

올해 1월부터 3월까지 손실보상 선지급을 받았거나 2021년 3분기 손실보상금 정산 대상자로서 2021년 4분기 보상절차가 진행 중인 사업체는 2021년 4분기 보상금을 신청해 정산결과가 확정된 이후에 2022년 1분기 손실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신속보상 대상 업체 수는 식당·카페가 38.1만개사(60.9%, 1.7조원)로 가장 많고, 이·미용업 10.4만개사(16.6%), 실내체육시설 3.6만개사(5.8%) 순이다.

업종별 평균 보상금액은 늦은 시간에 매출이 집중 발생해 영업시간 제한 조치에 따른 손실이 큰 유흥시설이 720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사업체 규모별로는 간이과세 대상에 해당하는 연매출 8000만원 미만 영세 사업체가 36만개사로, 신속보상 금액 확정 사업체(63만개사)의 절반 이상(58.3%)을 차지한다.

연매출 1.5억원 이상에서 10억원(음식·숙박업 소기업 기준) 미만에 해당하는 사업체는 신속보상 금액 확정 사업체의 25.2% 수준이다.

보상액 규모별로는 100만원 초과 500만원 이하 보상액을 지급받는 사업체가 19만개사이며 신속보상 금액 확정 사업체의 30.8%에 해당한다.

500만원을 초과하여 지급받는 사업체는 10.8만개사(17.4%)이며, 상한액인 1억원을 지급받는 업체는 952개사(0.2%)이다.

하한액인 100만원을 지급받는 사업체는 32.4만개사(51.8%)로, 실제 산정된 보상금보다 평균 32만1000원을 추가로 지급받게 된다.

신속보상 대상 84만개사 중 금액이 확정된 63만개사 사업체는 30일 오전 9시부터 전용 누리집 '소상공인손실보상.kr'을 통해 온라인으로 간단하게 보상금을 신청할 수 있다.

나머지 21만개사 중 2020년 개업한 사업체는 7월 이내에 신속보상 개시 예정이다. 지난 분기 보상금 정산 진행 중인 사업체는 정산 확정 이후 신속보상 신청이 가능하다.

30일부터 첫 10일간은 사업자등록번호 끝자리를 기준으로 5부제를 운영한다. 요일별 신청 대상자에게 안내문자가 발송된다.

30일부터 7월15일까지는 보상금을 매일 4회 지급하며 오후 4시까지 신청하면 당일에 보상금을 받을 수 있다.

지급 시각은 △밤 12시부터 오전 7시까지 신청 시 당일 오전 10시 지급 △오전 7시부터 11시까지 신청 시 당일 오후 2시 지급 △오전 11시부터 오후 4시까지 신청 시 당일 오후 7시 △오후 4시부터 밤 12시까지 신청 시 다음 날 새벽 3시부터 지급이 원칙이다.

문자메시지를 받지 못한 경우에도 '소상공인손실보상.kr'에서 본인이 신속보상 대상인지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 신청이 어려운 소상공인 등은 7월11일부터 오프라인 신청도 가능하다.

사업장 소재지 내 가까운 시·군·구청에 마련된 손실보상 전용 창구에 방문하면 된다. 11일부터 22일까지 10일간 사업자등록번호 끝자리를 기준으로 홀짝제를 운영한다.

7월5일부터는 확인요청과 확인보상 신청도 가능하다.

신속보상 대상에 포함되어 있지 않거나(확인요청), 신속보상 금액에 동의하지 않은(확인보상) 소상공인 등은 7월5일부터 온라인으로, 7월11일부터 오프라인으로 신청이 가능하다.

온라인 신청은 5일부터 9일까지 첫 5일간 사업자등록번호 끝자리를 기준으로 5부제를 적용한다. 오프라인 신청은 11일부터 22일까지 10일간 홀짝제로 운영한다.

이의신청은 확인보상과 확인요청 결과를 통지받은 날로부터 30일 이내에 가능하다.

6월30일부터 지방중기청, 전국 시·군·구청, 소진공 지역센터 등 전국 300여 곳에 손실보상 전담 안내창구가 운영된다.

손실보상 콜센터와 온라인 채팅상담 '손실보상114.kr'로도 궁금한 사항을 문의할 수 있다.

한편 중기부는 5월30일 시행한 소상공인 손실보전금도 차질 없이 집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소상공인 손실보전금은 지난 2년간의 코로나19 방역조치로 누적된 소상공인의 직‧간접피해를 온전히 보상하기 위해 업체당 최소 600만원, 최대 1000만원까지 차등 지원하는 제도이다.

추경 예산 23조원 통과 하루 만에 시작돼 24일 오수 6시 기준 345만개사에 20조9000억원 지급을 완료하는 등 신속하게 집행 중이다.

중기부 조주현 차관은, "코로나19 방역조치 피해를 온전히 보상하고자 지난 4분기 대비 보상대상을 넓히고 보상수준도 상향했다"며 "손실보전금에 더해 2022년 1분기 손실보상도 신속하게 집행하여, 소상공인 분들이 코로나19 이전 상황으로 회복하시는 데에 도움을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Queen 김정현 기자] 사진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