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8 19:05 (목)
 실시간뉴스
3분기 기업 체감경기 전망 '급락' ... 내수기업 하락폭 커
3분기 기업 체감경기 전망 '급락' ... 내수기업 하락폭 커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6.28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BSI 추이
최근 BSI 추이

물가와 환율이 가파르게 상승하면서 3분기 기업 체감경기 전망이 급락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전국 2389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2022년 3분기 경기전망지수'(BSI·Business Survey Index)를 조사한 결과, 지난 2분기(96)보다 17포인트 감소한 79로 집계됐다고 29일 밝혔다.

매출 대비 수출 비중 50%를 기준으로 수출기업과 내수기업을 나눠 분석한 결과, 수출기업은 95에서 82로, 내수기업은 96에서 78로 떨어졌다.

BSI는 100 이상이면 해당 분기의 경기를 이전 분기보다 긍정적으로 본 기업이 많다는 의미고, 100 이하면 그 반대다.

업종별로는 대부분의 업종이 기준치인 100을 넘지 못해 부정적 전망이 우세했다.

높은 원료 수입 비중으로 인해 글로벌 원자재가격 상승의 타격을 직접적으로 받은 자동차부품(69), 석유화학(63)과 비금속광물(61) 등은 경기전망이 부정적이었다.

반면 화장품(100)과 의료정밀(95), 식음료(94)는 상대적으로 강세를 보였고, 조선(94)과 가구(91)도 선방했다.

대한상의는 "화장품과 식음료 업종은 코로나19 방역 해제 후 내수 진작 효과의 수혜를 입은 것으로, 조선업계는 최근 수주 호조와 고환율·고선가가 호재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지역별 체감경기는 제주(100)를 제외한 모든 지역이 지난 분기 대비 BSI가 하락했다. 제주는 최근 방역 해제와 관광 호조가 지역경제에 긍정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반면 석유화학과 자동차·부품의 영향이 큰 대구(77)와 울산(71)을 비롯해 경남(79), 충남(76), 경기(75), 광주(72) 등 전국에 걸쳐 체감경기가 크게 떨어졌다. 특히 인천(68)과 대전(66), 전남(63), 세종(60)의 부정평가가 두드러졌다.

현 시점에서 응답 기업의 절반 이상은 상반기 실적 부진을 체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상반기 영업이익이 올해 초 계획보다 미달할 것으로 예상한 기업은 54.9%인 반면, 목표치를 초과할 것으로 본 기업은 3.8%에 불과했다.

상반기 실적이 올해 초 계획에 미달했다고 응답한 기업들 열 곳 중 여섯 곳(62.6%)은 하반기 가장 우려하는 대내외 리스크로 '물가·환율 변동성 지속'을 꼽았다.

이어 '소비 위축'(52.3%), '공급망 병목 지속'(30.6%), '자금 조달여건 악화'(20.9%) '금리 인상에 따른 신흥국 불안'(19.8%) 순이었다.

김현수 대한상의 경제정책실장은 "고물가, 고환율 등 고비용 압박을 받고 있어 내수와 수출 모두 침체의 기로에 서 있는 상황"이라며 "피해가 큰 업종을 대상으로 원자재가 안정, 세제 개선·지원, 수출금융 및 물류비 지원과 같은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스태그플레이션 방어와 민생 안정을 위해 법 개정이 필요한 정책에 대해서는 정부뿐 아니라 국회의 정상 가동과 초당적 협력이 이루어지기 바란다"고 밝혔다.

 

[Queen 김정현 기자] 사진 대한상의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